송해, 복귀 한 달만 병원 입원.."'전국노래자랑' 녹화 일정 논의 중"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2.05.16 11:05 / 조회 : 72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송해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방송인 송해(95)가 올해 두 번째로 병원에 입원했지만, 건강에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KBS 1TV '전국노래자랑' 측은 16일 스타뉴스에 "송해 선생님 일상적인 검사 수준으로 진료받으셨다"며 건강에 큰 이상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주 방송은 이호섭 선생님이 MC 진행하셨고, 금주는 격주 녹화 일정대로 녹화가 없다. 다음 주 녹화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며 복귀 시점에

전날 송해가 최근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앞서 송해는 지난 1월에도 건강 문제로 입원 치료를 받았으며, 3월에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돌파 감염돼 휴식기를 가졌다.

1927년생 송해는 올해 만 95세로 국내 최고령 방송인이다. 1988년부터 34년동안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해오며 최장수 MC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따.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