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타임' 박해진♥진기주, 전생에 '연인'..매듭 숙제[종합]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5.15 08:42 / 조회 : 17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매회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보이고 있는 MBC 토일드라마 '지금부터, 쇼타임!'(극본 하윤아, 연출 이형민·정상희, 제작 삼화네트웍스)이 남녀주인공의 전생 인연이 베일을 벗으며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고 있다.

'지금부터, 쇼타임!'은 잘나가는 카리스마 마술사 차차웅(박해진 분)과 정의로운 열혈 순경 고슬해(진기주 분)의 귀신 공조 코믹 수사극이다. 여기에 차차웅 집안의 장군신 최검(정준호 분), 차차웅에게 고용된 귀신3인방(정석용, 고규필, 박서연 분), 파출소 막내순경 이용렬(김희재 분)의 러브스토리 등 다양한 인물들이 엮이면서 이전에 본 적 없었던 스토리로 흥미진진함을 선사하고 있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이다.

14일 방송된 7회에서는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는 차차웅과 고슬해의 전생 인연이 드러나면서 두 사람 사이에 로맨스도 진전됐다. 차차웅과 고슬해는 여러 사건을 겪으며 한층 서로를 이해하게 된 가운데 차웅은 슬해에게 "나도 할수 있다고, 사랑"이라며 취중진담 고백을 전했다. 이에 고슬해의 쇄골 부분에 있던 북두칠성점이 다시 빛이 나며 슬해는 뜻모를 설레임을 느꼈다.

두 사람은 전생에서 '천화 공주'인 슬해와 차웅의 모습을 한 남성 모두 다 비극적인 죽음을 맞는다. 이들이 전생부터 이어진 관계임을 알아챈 장군신 최검(정준호 분)은 만신 나금옥(차미경 분)에게 두 사람이 전생에 연인이었으며 풀지 못한 매듭이 있어 이번 생에서 다시 만난 것이라고 전하며, 그들을 다시 맺어주는 것이 자신의 숙명임을 얘기한다.

또, 고슬해의 지인이자 시민경찰대의 자칭타칭 '대빵'인 강국슈퍼의 주인 민숙(정영주 분)은 특유의 호탕한 성격으로 차웅과 시민경찰대 활동을 함께 하며 투닥거리지만, 곧 차웅의 진심을 알게 된다. 민숙은 슬해에게 "차웅 총각도 사랑을 주는 방법을 몰라 그렇지, 참 마음이 착하고 순수한 사람 같다. 안 그래?"라며 슬해의 마음을 두드린다. 민숙의 배려와 따뜻한 마음에 차웅은 마음이 풀리며 만취한 모습을 보여준다.

로맨스의 또다른 축인 이용렬 순경(김희재 분)은 차차웅 때문에 파출소로 찾아와 시민경찰이 되겠다는 예지(장하은 분)에게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고 예지가 관심을 보이는 차차웅을 견제하며 본인의 장기인 노래자랑까지 선보이며 관심을 모았다.

서서히 실체를 드러내기 시작한 태춘이자 순동이(안창환 분)는 자신에게 씌인 악령을 마주하고 경악했다. 태춘 역의 안창환은 스스로를 소름끼쳐 하는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만월살인마로 그동안 외곽을 돌며 살인을 저질러 온 태춘은 점점 고슬해의 곁으로 접근해오는 모습으로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부딪히게 될지 귀추를 모으고 있다.

한편 갑작스런 의문의 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민숙은, 병원에 누워있는 육체에서 빠져나온 혼령의 모습으로 차웅과 조우했다. 그리고 마지막 엔딩 장면에서 민숙의 혼령은 남편인 종구를 가리키며 "저 인간이야, 날 죽인 악마"라고 말해 이후 진행될 사건의 실체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