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살에 걷는 '레알 레전드'의 길... 대단한 충성심에 파격 재계약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05.14 13:29 / 조회 : 591
  • 글자크기조절
image
득점 후 구단 엠블럼에 입을 맞추는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는 레알 마드리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AFPBBNews=뉴스1
레알 마드리드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22)가 장기 재계약에 임박했다. 구단에 대한 충성심이 높고, 팬들의 큰 사랑까지 받고 있는 만큼 자연스러운 수순이다. 구단도 그의 활약상과 잠재력을 고려해 파격적인 연봉 인상으로 동행을 이어갈 계획이다.

마르카, 문도 데포르티보 등 스페인 현지 언론들은 14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와 비니시우스가 계약 연장을 앞두고 있다"며 "아직 더 구체화할 부분들이 있지만 긍정적인 기류 속에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레알 마드리드는 비니시우스와의 재계약을 올해 최우선 과제로 꼽을 정도로 계약 연장에 대한 의지가 큰 상황. 2024년 6월까지인 기존 계약을 4년 더 늘려 2028년까지로 연장하는 게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약 과정에서 연봉도 3배 이상 오를 전망이다. 마르카에 따르면 현재 비니시우스의 연봉은 불과 320만 유로(약 43억원)로 팀 내 최저 수준이다. 이에 레알 마드리드 구단이 이번 재계약을 통해 그의 연봉을 1000만 유로(약 134억원) 선으로 파격 인상할 것이라는 게 현지 공통된 전망이다.

브라질 플라멩구 유스팀 출신인 비니시우스는 지난 2018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특히 이번 시즌 그야말로 잠재력이 폭발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4경기 17골 13도움,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3골 7도움 등 이번 시즌 50경기에서 21골 20도움을 기록 중이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시즌 20골-20도움을 달성한 선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카림 벤제마 둘 뿐이었다.

구단에 대한 충성심도 늘 화제가 됐다. 세리머니를 펼칠 때 구단 엠블럼을 손으로 가리키거나 입을 맞추는 등 애정을 드러냈을 뿐만 아니라, 지난 1월엔 경기장 바닥에 깔린 구단 엠블럼을 밟지 않으려 점프한 모습이 현지에서도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구단과 재계약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많은 스타들과 달리 일사천리로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배경이기도 하다.

image
레알 마드리드 비니시우스가 바닥에 깔린 구단 엠블럼을 밟지 않기 위해 점프하는 모습. /사진=스포츠바이블 캡처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