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 부배=ISTJ "완벽하고 규칙적..서동마와 비슷하죠"[★MBTIN터뷰]

TV조선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 서동마 역 배우 부배 인터뷰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5.06 10:30 / 조회 : 2636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편집자주] [★MBTIN터뷰] '엠비틴터뷰'는 MBTI(성격 유형 검사)에 美친 한해선 기자가 스타의 MBTI 성격 유형을 알아보고 프로필 소개를 하며 함께 과몰입해 보는 솔직 토크 코너입니다. 단, MBTI는 여러 성격 검사 중 하나일 뿐이니 재미로만 즐깁시다!
image
/사진=스타뉴스


임성한 작가의 새 킹카, 배우 부배가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극본 피비(Phoebe, 임성한), 연출 오상원, 최영수, 이하 '결사곡')를 통해 박주미(사피영 역)뿐만 아니라 수많은 여성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사랑을 위해 저돌적으로 직진하면서 스윗하고 나이스한 '유니콘 가이'. 서동마를 연기한 부배도 실제로 완벽한 쾌남일지 궁금하다. 스타뉴스가 부배와 MBTI 토크를 하며 부배, 서동마를 비교하는 시간을 가져봤다.

image
/사진=스타뉴스


"저의 MBTI 유형은 ISTJ입니다."(청렴결백한 논리주의자, 세상의 소금형)

-실제 사실에 대하여 정확하고 체계적으로 기억하며 일 처리에 있어서도 신중하고 책임감이 있다.

▶부배: 일처리에 정확하다. 모든 일에 있어서 계획적으로 움직이고 패턴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생활 패턴이 로봇처럼 움직이는데 자는 시간, 일어나는 시간도 정해져있다.

▶동마: 동마도 완벽한 사람이어서 내 생각에 동마도 나처럼 움직일 것 같다.

-겉으로 튀는 것을 별로 안 좋아하고 용의단정하며 정돈된 스타일이다.

▶부배: 맞다. 튀는 걸 많이 안 좋아하고 집돌이다. 조용히 혼자 하는 걸 좋아한다. 사람들에게 주목 받는 걸 안 좋아한다.

▶동마: 동마도 튀는 걸 그렇게 좋아하지 않을 것 같다. '후크동마'로 변신한 건, 사랑에 눈이 멀어서 용기가 난 것 같다. 기본 성향은 나와 비슷한 것 같다.

-보수적인 경향이 있으며, 원리 원칙적이다.

▶부배: 맞다. 보수적인 성향이 있다. 예전에 여자친구가 있을 때도 밖에 다니고 술 마시는 걸 안 좋아했다. 나도 술을 안 마신다.

▶동마: 동마도 굉장히 보수적일 것 같다. 무서운 아버지 밑에 살아서 더 보수적일 것 같다.

image
/사진=스타뉴스


-낯가림이 심한 편이다.

▶부배: 낯가림이 심한데 나도 신기한 게 촬영할 때는 전혀 신경이 안 쓰인다.

▶동마: 낯가림이 심하지 않다. 항상 자신감에 차있고 누굴 만나든지 상관없다.

-주어진 업무나 책임을 끝까지 완수한다.

▶부배: 완전 맞다. 주어진 업무에 책임을 끝까지 지려한다. 잘한다고 하진 못하더라도 묵묵히 열심히 꾸준히 한다.

▶동마도 분명히 그럴 것 같다. 더 완벽한 사람일 것 같다.

-의젓한 성격이므로 장남, 장녀같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부배: 형이 있는데 부모님은 나를 형처럼 생각했다. 내가 애늙은이 같다.

▶동마: 동마도 기본적인 성향은 의젓한 면이 있다.

image
/사진=스타뉴스


-직설적인 표현을 많이 하는 편이다. 특히 가까운 사람들에게.

▶부배: 내가 직설적인 말을 많이 한다. 신경 쓰는 주변인들에게만 그렇게 한다. 안 친하면 굳이 그럴 필요는 없지 않나 싶다.

▶동마: 동마는 거리낄 게 없어서 더 그럴 것 같다.

-휴일에 집에서 주로 지낸다.

▶부배: 집에 있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게 루틴이고 점심에 사람을 만나려 한다. 혼자 있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

▶동마: X. 술도 노는 것도 좋아해서 나랑 다른 것 같다.

-현실적인 것을 중시하므로 취미도 보편적인 것을 가지려 한다.

▶부배: 아니다. 나는 유행에 전혀 따라가지 않고 루틴이 똑같다. 골프 치는 걸 좋아하고 맛집 다니는 걸 좋아한다. 혼자 맛집을 다니기도 한다. 운동은 나의 삶이다. 운동, 골프, 맛집 가는 것을 좋아한다. 예전엔 바이크 타는 친구들이 꽤 있어서 한동안 같이 즐겼는데, 이제 친구들이 결혼하면서 바이크를 안 타게 됐다.

▶동마도 아닐 것 같다. 본인만의 성향이 강하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