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속지 두 번 속나' 두산 배터리의 똑같은 선택, 결과는 천지차이

잠실=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04.29 04:45 / 조회 : 88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준영. /사진=NC 다이노스
전혀 예상치 못한 변화구에 속절없이 당하고 말았다. 그러나 박준영(25·NC)에게 두 번 실패는 없었다.

NC 다이노스는 2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원정경기에서 9-5로 승리했다.

승리의 주역은 선발 김시훈(23)과 유격수 박준영이었다. 데뷔 첫 선발등판을 가졌던 김시훈이 5이닝을 잘 버텨주며 마운드를 지켰다면, 박준영은 타선에서 쐐기를 박는 타점을 올렸다.

시즌 초반 이후 주로 3루수로 출전하던 박준영은 이날 유격수 노진혁(33)이 핫코너를 맡으며 7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격했다. 이틀 연속 유격수 자리에서 경기를 시작하게 된 것이다.

1회 초 NC가 닉 마티니(32)의 적시타로 2점을 선취한 후 2사 1, 3루 상황에서 박준영은 첫 타석을 맞이했다. 두산의 선발투수 이영하(25)는 볼카운트 1-1을 만든 후 박준영에게 3구째를 커브로 던졌다. 이날 31구 만에 처음으로 나온 공이었다.

이영하 하면 보통 패스트볼과 슬라이더를 생각하게 된다. 뜻밖에 들어온 커브에 당황한 듯 박준영은 움찔하더니 고개를 숙였다. 이날 경기 해설을 맡은 김선우(45)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도 "너무 좋은 투구였다"고 칭찬했다. 결국 박준영은 다음 공으로 들어온 높은 슬라이더에 방망이를 헛돌리고 말았다.

거짓말처럼 그는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도 1회와 똑같은 2사 1, 3루에 등장했다. 여전히 마운드를 지키고 있던 이영하는 슬라이더 3개를 연거푸 던져 1볼 2스트라이크를 만들었다. 그리고 앞서 박준영을 꼼짝 못하게 했던 커브를 똑같은 코스로 뿌렸다.

image
NC 박준영(오른쪽 2번째)이 2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원정경기에서 3회 홈런을 기록한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NC 다이노스
그러나 박준영은 기다렸다는 듯 힘차게 방망이를 돌렸다. 결과를 직감한 듯 그는 타구를 감상했고, 공은 왼쪽 담장을 훌쩍 넘기며 3점 홈런이 됐다. 박준영의 시즌 2호 홈런이었다. 이 한방으로 NC는 6-1까지 달아났다.

이날 이영하가 4회 1아웃까지 던진 78개의 공 중에서 커브는 단 3개, 그중에서 박준영에게만 2개가 갔다. 그러나 그 2개의 공이 불러온 결과는 하늘과 땅 차이였다.

경기 후 박준영은 구단 공식 유튜브를 통해 "직구나 슬라이더 위주의 피칭이 많다고 해서 그 두 가지만 보고 들어갔는데 첫 타석 커브가 들어와 놀랐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두 번째 타석에서는 똑같은 코스에 커브가 떨어졌다. (포인트를) 앞에서 칠 수 있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이야기했다.

박준영은 5타수 1안타 3타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비록 안타는 단 하나였지만 이것이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동욱(48) NC 감독 역시 "박준영의 홈런이 승리하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