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초의 승부..김영남·김영택·김영호 '동상동몽' [작전타임]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4.24 10:33 / 조회 : 216
  • 글자크기조절
image
다이빙 삼형제가 국가대표 자리를 놓고 운명의 대결을 펼친다.

일요일로 시간대를 옮긴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우리끼리 작전:타임'은 24일 오후 10시 50분, 스포츠 패밀리 형제·자매 특집으로 시청자를 찾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가대표 자리를 두고 경쟁을 펼치는 다이빙 삼형제 김영남, 김영택, 김영호의 특별한 이야기가 방송된다.

2020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던 김영남, 김영택과 국가대표 상비군 김영호 등 삼형제는 국가대표 선발전을 앞두고 뜨거운 경쟁에 돌입한다. 2017 하계 유니버시아드 금메달, 2018 아시안게임 은메달에 빛나는 김영남은 동생들을 눈빛으로 제압하는 남다른 카리스마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막내 김영호는 형들을 꺾어야만 국가대표가 될 수 있는 상황. 국내 최정상의 다이버 형들을 추격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김영호는 "큰형은 제가 가장 이겨보고 싶은 선수"라며 대회를 앞두고 승부욕을 폭발시킨다.

종목별 2인이 발탁되는 국가대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왕좌를 지켜야 하는 김영남, 김영택과 형들을 이겨야만 하는 막내 김영호의 얄궂은 운명에 MC 김성주는 "어떡하죠. 살 떨립니다"라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그 가운데, 동생들 앞에서 거침없는 카리스마를 뿜어내던 큰형 김영남은 부상으로 인한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이고, 이를 지켜보던 양준혁은 "부상당하면 자신감마저 떨어진다"라며 과거의 아픈 기억이 떠오르는 듯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낸다.

영광의 국가대표 자리에 안착하기 위한 불꽃 튀는 집안 경쟁을 지켜보던 '스포츠 중계의 달인' 김성주는 경우의 수를 계산하기 시작하고, 이내 '최악의 경우'를 언급해 스튜디오를 긴장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다이빙 삼형제의 운명은 어떤 결말을 맞았을지, 스포츠 패밀리의 좌충우돌 일상을 담은 관찰 예능프로그램 '우리끼리 작전:타임'은 4월 24일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