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철 감독님은 꼰대" MVP의 도발, 진심은 무엇이었을까

삼성동=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04.07 04:22 / 조회 : 934
  • 글자크기조절
image
SK 전희철 감독(왼쪽 두 번째)과 최준용(맨 오른쪽). /사진=KBL
겉으로는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드러났다. 그러나 마음만큼은 서로를 생각하는 사령탑과 선수였다.

최준용(28·서울 SK)은 6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총 109표 중 104표를 획득, 생애 첫 국내선수 MVP를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최준용은 2년 전 300만 원 조금 안 되는 금액을 주고 구매한 파란색 코트를 입고 등장했다. MVP를 받으면 입으려고 산 옷이었다. 그는 "그해 MVP를 받을 줄 알았는데, 다치고 집에 갔다"며 이야기했다.

image
6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국내선수 MVP를 차지한 SK 최준용이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KBL
2년 동안 묵혀둔 옷을 드디어 입은 최준용이었지만, 시상식에서 전희철(49) SK 감독에게 이 옷 때문에 혼났다고 한다. 최준용은 "(전희철) 감독님이 고려대 출신이라 파란색 옷 입고 온다고 뭐라고 하셨다. 꼰대 아닌 척하는 꼰대다"며 대놓고 말했다.

강한 성격을 가진 전 감독 역시 가만히 있지 않았다. 이날 감독상을 수상한 전 감독은 기자회견 후 다음 차례를 위해 들어오는 최준용과 마주쳤다. 그러자 일부러 최준용을 피했고, "쟤(최준용)랑 엮지 말아주세요"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이렇게만 보면 마치 싸우는 것 같지만, 사실 이날 두 사람은 시상식 내내 서로에게 고마움을 숨기지 않았다. 티격태격하는 모습도 애정이 있었기에 보여준 것이었다.

최준용과 전 감독은 2021~22시즌을 불안하게 출발했다. 최준용은 2020년 말 훈련 도중 왼무릎 십자인대 파열로 인해 오랜 재활을 거쳤고, 그전에는 SNS 라이브 중 구설을 일으키기도 했다. 전 감독 역시 지난 시즌 8위였던 팀에서 초보 감독으로 새 출발을 해야 했다. 오죽하면 전 감독은 "최준용과 자밀 워니, 전희철이 올해 SK의 물음표 3명이었다"고 하기도 했다.

그러나 전 감독은 "난 너(최준용)를 믿고 맡긴다. 알아서 해라"며 신뢰를 보냈고, 기대처럼 최준용은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올해 그는 54경기 전 경기에서 평균 28분 12초에 출전, 평균 16.0점 5.8리바운드 3.5어시스트 1.1블록을 기록했다. 득점과 리바운드는 국내 선수 3위, 블록슛은 2위에 올랐다.

image
6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202-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SK 전희철 감독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KBL
최준용과 김선형, 워니, 안영준 등의 선수가 활약하면서 SK는 시즌 중 15연승을 질주했고, 결국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전 감독은 "초보로서 부족함이 많은데, 이 부족함이 티나지 않게 뛰어준 선수들이 고맙다"고 말했다.

특히 최준용에게는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전 감독은 "십자인대 부상 자체가 큰 부상인데 올 시즌처럼 뛸 수 있는 몸을 만든다는 건, 부단한 노력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몸 만든 것 자체가 노력을 인정해줘야 하는 부분이다"고 칭찬했다.

최준용 역시 "준비를 잘 했는데, 준비만 하고 보여줄 기회가 없었으면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다"며 "기회를 주신 전희철 감독님께 감사한다"고 고백했다.

1년 전, '위기의 남자'였던 두 사람은 이제 프로농구 최고의 선수와 감독으로 우뚝 섰다. 서로를 배려하며 힘든 시간을 이겨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