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국대 출신 스포츠 스타, 불륜+과소비 드러난 실체 [종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3.20 08:29 / 조회 : 18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애로부부'
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국가대표 출신 스포스 스타 남편의 추악한 실체를 고발하며 분노를 유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애로부부'에서는 무명 선수에서 수십억 원에 달하는 연봉의 국가대표 출신 스포츠 선수가 된 후 일방적으로 이혼을 요구하는 남편에 대해 아내가 보낸 사연 '골 때리는 남자'가 공개됐다.

대외적으로 '딸바보', '사랑꾼' 이미지였던 남편과 두 아이를 두고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던 아내는 퇴근한 남편으로부터 "이혼하자"는 통보를 받았다. 아내는 이유를 물었지만, 남편은 "그냥"이라는 황당한 답만 한 채 집을 나가 2주간 연락이 되지 않았다.

답답함에 아내는 남편 주변 지인들에게까지 연락하며 남편의 행방을 찾았다. 그러다 남편의 팬카페에서 어떤 여자와 함께 있는 남편의 사진을 보게 됐고 이후 수소문 끝에 한 호텔에서 남편을 찾아내 추궁했다. 하지만 남편은 아내와의 대화를 녹취하고는 경찰에 아내를 신고해 자신을 폭행했다고 몰아갔다. 아내는 결국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이후 아내는 지인으로부터 남편이 헬스 클럽 여성 트레이너와 동거를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트레이너를 찾아갔다. 트레이너는 오히려 아내를 다그치고 정신병자 취급을 했다. 남편 또한 아내를 거머리 취급하며 "내가 뛰는 한 경기가 얼마짜린 줄 아냐. 내 아내 자격이 있는지 돌아봐라"고 막말을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남편은 갑자기 집으로 돌아와 아이들의 아빠 역할에 충실했고, 아내와 화해하려고 애를 썼다. 그런 일상도 잠시, 남편은 아내가 잠시 집을 비운 사이 아이들을 아내의 친정에 맡기고는 자신의 짐을 다 빼서 나갔다. 이후 남편은 "아내의 지속적인 폭언과 폭행, 심각한 의부증, 사치스러운 과소비와 무리한 사교육비 지출로 인해 부부 관계가 파탄 났고 아이들을 위해 관계를 회복하려고 여러 번 시도했지만 거절당했다"고 주장하며 아내에게 이혼 소장을 보냈다. 심지어 집을 나간 뒤 모든 생활비와 관리비, 아이들의 보육비까지 미납하며 경제적으로 아내를 옥죄었다.

생활고에 시달리며 아내는 아이들을 힘겹게 양육하고 있었지만, 남편은 불륜과 과소비를 즐기는 한편 아내의 이름으로 기부를 하며 가족을 이용해 좋은 이미지를 계속해서 쌓고 있었다. 아내가 이를 따지자 남편은 "나는 계속 위로 올라갈 거다. 내 발목 잡지 마라. 시골에 계신 아버지 모시면 생활비라도 주겠다"며 돈을 무기로 아내를 협박했다. 비열한 남편에 지친 아내는 "어떻게 해야 하냐"며 피눈물을 흘렸다.

MC 양재진은 "남편이 아내에게 악랄하게 하는 이유는 일단 아내의 약점인 아이들을 이용해 빠르게 이혼하고 싶고, 자신의 초라했던 과거를 청산하고 싶기 때문이다. 자신의 과거를 함께 한 가족마저도 묻어두고 싶은 존재지, 책임지거나 함께 가야 하는 사람으로 인식이 안 되는 것이다"고 해석했다.

법률 자문을 담당한 김윤정 변호사는 "수모를 참고 혼인 기간을 늘려 재산 분할을 더 받아야 하느냐"는 사연자에게 "혼인 공동생활이 늘어나면 재산 분할 몫이 상승하지만, 남편의 명의로 재산이 없다면 의미가 없다. 사연자의 남편은 고액 연봉을 받지만 소비가 많아 앞으로도 재산 축적의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남편의 소득은 많으니 이혼 후 현실적인 양육비를 확보해 아이들을 키우는 게 나을 것 같다"고 실질적인 조언을 남겼다.

한편 '속터뷰'에는 중학생 시절 태권도 선수 생활을 하며 만나 15년 이상 오빠, 동생으로 지내다 백년가약을 맺고 8개월 된 아이를 둔 정주원, 이유빈 부부가 등장했다. 아내 이유빈은 "부부 관계가 만족스럽지 못하다. 연애 시절부터 지금까지 남편과 한 번도 키스를 해 본 적이 없다"고 상상도 못할 고민을 던졌다. 남편 정주원은 "키스가 꼭 필요하나?"라며 뜻밖의 반응을 보였다.

아내 이유빈은 "관계를 할 때 사랑이 있어야 하는데 남편은 욕구를 위한 관계만 한다"며 분위기와 키스가 없는 부부 관계를 폭로했다. 남편 정주원은 "필요한지 잘 모르겠다. 저는 딱히 그렇지 않은데 아내 쪽은 성욕이 넘치니… 잘 아는 사람이 가르쳐 줘야 하지 않냐"며 반박했다.

이에 이유빈은 "제안도 해보고 알려주려 해도 듣질 않는다. 노력은 하지 않으면서 내 탓만 한다"고 억울해했다. 심지어 정주원은 적극적으로 원하는 바를 요구하는 아내에게 "당신은 처음 경험할 때 포르노 찍는 듯이 한 것 같다. 나는 그렇게 못 하니 요구하지 마라"고 막말을 한 사실을 밝혀 충격을 안겼다.

부부 관계의 이유를 잘 모르겠다는 남편에 지친 이유빈은 "그냥 하지 말자"고 제안했고, 이에 정주원은 "나를 바꾸고 싶으면 노력을 더 해라. 말을 하든지 요구를 더 해라"고 답했다. 요구하지 말라고 했다가도, 원하면 요구를 하라는 남편에 아내는 물론 MC들도 고구마 먹은 듯 답답해했다.

그러나 남편 정주원은 중학생 시절 2년 선배 누나에게 겪은 아픔 때문에 관계는 물론 사정하는 것에도 두려움이 생겼고, 그 기억 때문에 현재 부부 관계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고백했다. 아내 이유빈은 "우리 관계까지 문제가 되면 안 되는 거니까… '우리끼리 맞춰 가자'라고 한 것"이라며 남편의 거부감을 이해하고 보듬는 모습을 보였다.

MC 양재진은 "성추행, 성폭행은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에 준해서 치료한다. 약물치료와 상담이 반드시 필요하다. 부부 치료도 병행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아내가 바라는 건 부부 관계 자체보다는 부부간의 감정 교류인 것 같다"며 남편이 너무 겁먹지 말기를 바랐다. MC 송진우도 정주원에게 "아내를 이해하려는 노력을 더 해보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MC들의 투표 결과, 만장일치로 아내 이유빈이 승리했다. 정주원과 이유빈 부부는 달콤한 '뽀뽀'로 훈훈한 마무리를 보여줬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