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트콘텐츠, 대규모 투자유치…IP 부가가치 극대화·글로벌 사업 본격 확장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2.08 10:42 / 조회 : 61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모스트콘텐츠
모스트콘텐츠가 사모펀드의 대규모 투자유치와 함께 K-OST, K-Drama를 중심으로한 생태계 구축을 통해 IP 부가가치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을 본격 확장한다.

'태양의 후예', '사이코지만 괜찮아', '동백꽃 필 무렵', '부부의 세계', 그리고 최근 차트를 올킬한 '신사와 아가씨', '그해 우리는'까지, 차별화된 제작 역량을 입증하며 독보적으로 K-OST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모스트콘텐츠는 K-콘텐츠의 세계적인 인기와 함께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신생 사모펀드(PEF)인 N3캐피탈파트너스와 NBH캐피탈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한 모스트콘텐츠는 NFT사업을 준비중인 메이저 플랫폼과도 M.O.U를 체결, K-OST와 K-Drama를 중심으로 드라마-OST-콘서트-NFT-저작권-아카데미로 이어지는 IP 부가사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사업 확장의 시동을 걸었다. 현재 2022년 상반기 론칭을 목표로 글로벌 OST 아카데미 사업과 포스트 스튜디오 사업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2021년에는 '열혈사제', '펀치' 등을 연출한 스타 연출감독 이명우와 함께 설립한 드라마 제작사 더스튜디오엠(The Studio M)이 창립작 '어느날'(주연:김수현,차승원)을 통해, 업계와 시청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으며 웰메이드 제작사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더스튜디오엠은 올해 해외 메이저 제작사들과도 글로벌 프로젝트를 병행할 예정이며, 제작사업 확대를 위해 감독, 작가 등 역량있는 크리에이터들을 영입, 멀티 프로덕션 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모스트콘텐츠는 상반기 중에 드라마 펀드 결성을 통해 더스튜디오엠의 드라마 제작투자 지원을 비롯, 제작사업 확대와 함께 드라마 IP 부가사업도 본격화 할 계획이다.

그동안 중국 텐센트뮤직엔터테인먼트(TME)와의 한-중 OST 리메이크 프로젝트, 국내최초의 필름콘서트 기반의 OST 콘서트 시리즈 등 새로운 IP 부가사업을 꾸준히 확장해 온 모스트콘텐츠는 축적된 노하우를 살려 K-OST, K-Drama 팬들의 눈높이를 반영한 실효성 있는 IP 부가 사업들을 선도적으로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모스트콘텐츠의 유진오 대표는 현 지니뮤직의 전신인 kt뮤직 설립시에 co-founder로 참여했다. 2000년대 초반 선풍적인 반응을 일으킨 싸이월드와 함께 미니홈피 BGM 사업을 기획, 전세계적으로 최초의 유료 디지털 콘텐츠 시장을 열었던 경험을 갖고 있기도 하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