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은 앞, 무릎 꿇은 김태리..무슨 일? [스물다섯 스물하나]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2.06 10:12 / 조회 : 116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가 김혜은 앞에서 무릎을 꿇고 애원하는 모습이 공개 됐다.

6일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극본 권도은·연출 정지현, 제작 화앤담픽쳐스)는 1998년 시대에 꿈을 빼앗긴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 스물둘과 열여덟, 처음으로 서로의 이름을 불렀던 두 사람이 스물다섯 스물하나가 돼 사랑하고 성장하는 청량한 첫사랑 그리고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헷갈리는 설렘과 힘든 고민을 함께하는 다섯 청춘들의 케미스트리까지, 순수하고 치열했던 청춘의 기억을 되새기게 만드는 작품이다.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김태리와 김혜은은 각각 IMF로 팀이 없어졌지만 포기를 모르는, 열정과 패기로 똘똘 뭉친 당찬 고등학교 펜싱 꿈나무 나희도 역과 펜싱 메달리스트로 인생의 전성기를 누린, 태양고등학교 펜싱부 코치 양찬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미스터 션샤인' 이후 다시 한 번 작품에서 만나게 된 두 사람이 선보일 색다른 케미에 관심이 집중 되는 상황.

이런 가운데 김태리와 김혜은이 전혀 다른 표정과 분위기를 드리운 독대 현장이 공개 됐다.

극중 나희도(김태리 분)가 양찬미(김혜은 분) 앞에 고개를 숙인 채 무릎을 꿇고 있는 장면. 나희도는 절실한 눈빛으로 양찬미를 응시하고 있는 반면, 양찬미는 장난기 어린 여유가 넘치는 미소로 나희도를 바라본다. 이어 심각하게 고민하는 듯한 나희도의 얼굴 가까이로 양찬미가 주먹을 들이밀며 나희도를 당황하게 만든다. 과연 양찬미가 나희도에게 건넨 말은 무엇일지 나희도와 양찬미 사이의 '기막힌 인연'은 어떤 것일지 호기심이 쏠린다.

김태리와 김혜은은 '무릎 애원' 장면을 촬영하며 돈독한 선후배 간의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도란도란 담소를 나누는가 하면 유쾌하게 웃음보를 터트리는 등 다정한 분위기를 자아냈다고. 특히 촬영에 돌입하자 어느새 눈빛부터 표정, 제스처까지 나희도와 양찬미 캐릭터에 흠뻑 빠져들어 완벽하게 몰입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김태리와 김혜은은 '믿고 보는 조합'이라는 설명이 제대로 들어맞는 배우들"이라며 "김태리와 김혜은이 '스물다섯 스물하나' 속 펜싱 사제지간으로서 보여주게 될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불가살' 후속으로 오는 2월 12일 오후 9시 10분에 첫 방송 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