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윤해빈·김하연·고경민·박시완 5人5色 활약 [엉클]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1.28 11:56 / 조회 : 709
  • 글자크기조절
image
'엉클' 이경훈, 윤해빈, 김하연, 고경민, 박시완이 어른들 못지않은 강력 존재감으로 안방극장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TV CHOSUN 토일미니시리즈 '엉클'(연출 지영수, 성도준/극본 박지숙/제작 하이그라운드, 몬스터유니온)은 12년 만에 만나 한 집 살이를 하게 된 오합지졸 가족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지켜주며 진정한 가족으로 거듭나는 힐링 성장기로 매주 주말 밤 안방극장에 깊은 위로와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14회분에서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0.5%,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4%까지 치솟으면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3주 연속 '주간 전 채널 미니시리즈 1위'를 달성하며 무서운 성장 질주를 다시금 실감케 했다.

특히 민지후 역 이경훈, 주노을 역 윤해빈, 예소담 역 김하연, 신민기 역 고경민, 박세찬 역 박시완 등 아역 배우들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뚜렷한 개성으로 매 장면 확실한 존재감을 발산, 시청자들의 극찬을 이끌고 있다. 이와 관련 무궁무진한 매력과 열정으로 '엉클'을 반짝반짝 빛내고 있는 아역 배우 5인방의 '넘버원 활약상'을 정리했다.

◆ 눈치백단 어른이 민지후 역 이경훈

이경훈은 극중 눈치백단 어른이 민지후를 완벽하게 그려내는 입체적 열연으로 극의 몰입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12년간 할머니 신화자(송옥숙)의 비뚤어진 욕망 아래 불안한 어린 시절을 보낸 민지후는 생전 처음 보게 된 삼촌 왕준혁(오정세)과 음악으로 진심을 나누고 진정한 가족애를 꽃피우면서 점차 웃음을 되찾아갔던 상황. 무엇보다 무대공포증으로 인해 마이크 앞에서 입도 떼지 못했던 민지후는 죄책감에 사로잡혀 집을 떠나려는 삼촌 왕준혁을 붙잡기 위해 무대에 서는가 하면, 엄마 왕준희(전혜진)와 삼촌을 위해 할머니 집으로 가기로 결심하면서 "우리는 가족이잖아. 가족을 위해서는 희생할 수도 있는 거잖아"라고 말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뜨거운 눈물을 쏟게 했다. 드라마 '메모리스트', 영화 '저 산 너머', '아이들은 즐겁다' 등 차근차근 작품 영역을 넓혀왔던 이경훈이 어른보다 더 어른 같은 성숙한 내면과 아이 같은 천진난만한 매력을 오가는 극중 민지후를 세밀하고 깊은 감정선으로 표현, 극의 중심축으로 활약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 촌철살인 매력 주노을 역 윤해빈 & 쾌활 에너지 예소담 역 김하연

윤해빈은 시니컬한 성격과 상대방의 허를 찌르는 독설로 예사롭지 않은 면모를 보이는 극중 주노을을 당찬 매력으로 표현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6회에서는 민지후가 신민기(고경민)에게 주먹을 휘둘러 학교폭력위원회에 회부되자, 주노을이 현장 상황을 담은 영상을 증거로 전하는 깜짝 반전으로 짜릿함을 터트렸다. 더욱이 윤해빈은 과거 사건에 대한 트라우마로 괴로운 상황에서도 아빠 주경일(이상우)을 걱정하는 주노을을 섬세한 감정선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했다. 또한 김하연은 김유라(황우슬혜)의 딸 예소담 역을 맡아, 쾌활하고 밝은 매력을 뽐내며 사랑도, 우정도 직진하는 행보를 펼쳐 보는 이들의 자동 미소를 유발하고 있다. 남자친구 민지후에게 적극적으로 자신의 마음을 내비치는가 하면, 지난 13회에서는 과거의 일로 인해 숨어버린 친구 주노을에게 "노을아, 난 그런 소문 안 믿어. 내가 지켜줄게. 우린 친구잖아"라는 메시지를 보내며 위로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 괴롭힘 주동자 신민기 역 고경민 & 행동대장 박세찬 역 박시완

고경민은 박혜령(박선영)의 아들 신민기 역, 박시완은 정다정(정수영) 아들 박세찬 역으로 분해 어른들 못지않은 계략으로 민지후를 괴롭히는 악역을 담당했다. 더욱이 고경민은 아빠의 부재로 인한 상처와 엄마 박혜령의 어긋난 모성애 속에서 혼란을 겪는 신민기를 담담하게 풀어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박시완은 극중 앞장서서 민지후와 주노을을 놀리던 얄미움 유발자에서 "항상 엄마에게 힘이 되는 아들이 될 거야"라고 말하는 대견한 아들로, 반전 면모를 드러낸 박세찬을 실감나는 연기로 그려내며 극에 활력 불어넣었다. 특히 지난 14회에서는 할머니 집에 갇혀 있던 민지후를 탈출할 수 있게끔 도와준 일등공신 활약으로 유쾌한 웃음을 끌어냈다.

제작진은 "보석처럼 밝게 빛나는 아역 배우들의 활약이 있었기에 '엉클'의 웃음과 감동이 배가될 수 있었다"며 "최종회까지 아역 배우들의 활약은 계속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토일미니시리즈 '엉클' 15회는 오는 29일 오후 9시에 방송되며, VOD는 웨이브(wavve)에서 독점 공개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편집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