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게임' PD "이태균♥송서현♥덱스, 커플 성사 불발"[인터뷰②]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1.25 08:00 / 조회 : 130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현정완PD가 '피의 게임' 안에서 러브라인은 엿보였지만 커플 성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정완PD는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MBC 예능 프로그램 '피의 게임' 관련 인터뷰를 갖고 스타뉴스와 만났다.

'피의 게임'은 게임에 참여한 플레이어들이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해 심리전을 펼치며 돈을 두고 경쟁하는 리얼리티 서바이벌 예능프로그램. 웹 예능 '머니게임'의 기획자이자 유튜버 진용진이 기획에 참여, 현정완PD가 연출을 맡았다. '피의 게임'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24일까지 12부작에 걸쳐 방영됐다.

'피의 게임'은 10명의 출연자가 지상층, 지하층으로 나뉜 양극의 환경과 음모와 배신, 거짓, 모략이 허락된 상황에서 상금 1억을 걸고 두뇌와 정치 게임을 했다. 박지민, 송서현, 이태균, 최연승이 4인 파이널에 올랐고, 이태균이 최연승과의 대결에서 승리해 최후의 1인으로 총 상금 1억 800만 원을 획득했다.

'피의 게임'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성공한 콘텐츠로 주목 받았다. '피의 게임'은 웨이브 방영 첫 날 웨이브 신규 유료 가입자 견인 1위를 했으며, 매회 선공개로 꾸준히 가입자 수에 영향을 끼쳤다. 또 최근까지 첫 방영 대비 약 2.5배 이상 증가한 시청 시간으로 웨이브 예능 카테고리의 시청 시간 TOP10 안의 순위를 자랑했다. '피의 게임'은 세계적인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배급사인 바니제이(Banijay) 그룹과 계약을 통해 자체 포맷을 유럽 9개국(독일, 프랑스, 이태리, 핀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벨기에, 네덜란드)에 판매하는 성과를 냈다.

image
현정완PD /사진=MBC


'피의 게임'엔 UDT 출신 덱스부터 MBC 아나운서 박지민, 여행 유튜버 박재일, 서울대 출신 모델 송서현, 미대생 이나영, 경찰 이태균, 야구선수 출신 정근우, 한의사 최연승, 가수 퀸 와사비, 연세대 의대생 허준영까지 다양한 직업과 소속의 출연자가 게임에 도전했다. 출연진 섭외 과정을 묻자 현정완PD는 "지원을 먼저 받았고, 그 중에서 3차 이상을 거쳐 괜찮겠다고 판단되는 분들을 섭외했다. 퀸 와사비, 박재일, 송서현 씨는 우리가 직접 섭외하기도 했다. 능력에 따라 줄 세운 건 아니고 다양한 배경을 가진 분을 섭외했다"고 밝혔다.

'피의 게임' 방송을 본 후 출연자들의 피드백을 직접 받았는지 묻는 질문엔 "나는 프로그램 하는 중간에는 출연자 개인의 연락은 안 받았다. 그게 프로그램에 영향을 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정근우 씨는 '잘 보고 있다' 등의 얘기를 작가에게 했다고 하더라. 출연자들이 유튜브 리뷰를 통해서 반응을 해준 걸로 안다. 이나영 씨는 방송 인터뷰를 보고 최연승 씨가 자기를 진심으로 위해줬었다는 걸 알고 감동을 더 받았다고 하더라. 퀸 와사비 씨는 자기가 너무 바보 같이 나왔다고 하더라.(웃음) 박지민 씨는 자기가 좋게, 나쁘게 나왔다 이런 얘기보다 최선을 다했고 자기도 몰랐던 모습을 보게 됐다고 하더라. 박지민 씨가 나에게 '선배님 저 뉴스는 못 할 것 같아요'라고 하기도 했다"며 웃었다.

현정완PD가 개인적으로 응원한 출연자가 있었을까. 그는 "개인적으로 한 명을 응원하진 않았다. 한 분 한 분 고마운 분이었다. 고마웠던 분은 이나영 씨이다. 제일 힘든 상황에서 촬영을 했다. 처음에는 의기소침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당차고 주도적으로 했다. 의외였던 건 박지민 씨였다. 아나운서들이 '피의 게임'에 출연하면 잘 할 것 같은 친구가 있다고 박지민 씨를 말하더라. 박지민 씨가 열심히 몰입해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이태균의 우승을 예상했는지 묻는 질문엔 "전혀 예상 못했다. 처음에 계속 지고 떨어져서 예상 못했다"고 답하기도. 다만 현정완PD는 파이널에 진출한 4명 중 "최연승 씨가 꽤 올라가지 않을까 생각했다. 박지민 씨는 촬영 중간에 저렇게 능동적으로 판을 만드나 싶었다. 이태균 씨와 송서현 씨의 파이널 진출은 예측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image
/사진=MBC
image
/사진=MBC


'피의 게임' 출연자 중 이태균과 송서현의 행동이 시청자들의 예상을 깬 나비효과를 부르면서 큰 혼선을 주기도 했다. 이태균의 팀 전략 누출로 최연승이 초반 탈락자가 됐으며, 송서현의 투표로 팀 약속과 다른 탈락자가 발생했던 것. 현정완PD는 "최연승 씨가 탈락한 후 지하층으로 내려가면 어떤 그림일까 싶었다. 이태균 씨는 말하는 걸 좋아하는 캐릭터로 이해했다. 그래도 이태균 씨가 촬영이 끝나고 티셔츠를 만들어서 제작진에 돌렸다"며 웃었다.

송서현에 대해선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구나 싶었다. 투표는 자신의 선택이지 않냐. 그런 부분이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만들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 송서현 씨가 덱스 씨를 못 찍겠다 했을 때 처음엔 이해가 안 갔는데 그것 또한 자신의 신념이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 부분에서 송서현 씨가 다른 스토리를 만들 수 있었다. 이게 여타 서바이벌이었으면 편집했을 수도 있었겠다. 하지만 우리는 관계성을 보여주기 위해 편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정완PD는 '피의 게임'을 촬영하며 놀랐던 장면으로 "송서현 씨가 덱스 씨를 못 찍겠다고 하길래 어떤 생각의 흐름일까 궁금했다. 그 와중에 박지민 씨는 이태균 씨를 같은 편으로 하자고 하다가 떨어뜨리더라. 이태균 씨가 허준영 씨와 지상층을 이길 줄 알았는데 역전됐을 때도 놀랐다"고 밝혔다.

'피의 게임' 안에선 '하트 시그널', '러브캐처' 같은 러브라인도 엿보였다. 박지민과 박재일, 또 이태균과 송서현, 덱스의 삼각관계가 보인 것. 이들 사이에 실제로 커플이 성사됐냐 묻자 현정완PD는 "거의 11일 동안 촬영을 했는데 휴대폰도 없고 서로를 믿고 의지하는 상황이다 보니 그 안에서 1분 1초가 길게 느껴진 것 같다. 그래서 서로의 관계성도 나왔다"며 "(사귀는 것에 대해) 본인들을 아니라고 하더라. 하지만 그 안에서 사랑하지 않아야 한다는 규칙은 없었다"며 웃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