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완PD "'무도' 함께한 김태호 선배, '피의게임' 잘 보고 있다 말해줘"[인터뷰③]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1.25 08:00 / 조회 : 75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현정완PD가 '무한도전'을 함께 했던 김태호PD에게 '피의 게임'에 대한 호평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정완PD는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MBC 예능 프로그램 '피의 게임' 관련 인터뷰를 갖고 스타뉴스와 만났다.

'피의 게임'은 게임에 참여한 플레이어들이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해 심리전을 펼치며 돈을 두고 경쟁하는 리얼리티 서바이벌 예능프로그램. 웹 예능 '머니게임'의 기획자이자 유튜버 진용진이 기획에 참여, 현정완PD가 연출을 맡았다. '피의 게임'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24일까지 12부작에 걸쳐 방영됐다.

'피의 게임'은 10명의 출연자 UDT 출신 덱스, MBC 아나운서 박지민, 여행 유튜버 박재일, 서울대 출신 모델 송서현, 미대생 이나영, 경찰 이태균, 야구선수 출신 정근우, 한의사 최연승, 가수 퀸 와사비, 연세대 의대생 허준영이 지상층, 지하층으로 나뉜 양극의 환경과 음모와 배신, 거짓, 모략이 허락된 상황에서 상금 1억을 걸고 두뇌와 정치 게임을 했다. 박지민, 송서현, 이태균, 최연승이 4인 파이널에 올랐고, 이태균이 최연승과의 대결에서 승리해 최후의 1인으로 총 상금 1억 800만 원을 획득했다.

'피의 게임'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성공한 콘텐츠로 주목 받았다. '피의 게임'은 웨이브 방영 첫 날 웨이브 신규 유료 가입자 견인 1위를 했으며, 매회 선공개로 꾸준히 가입자 수에 영향을 끼쳤다. 또 최근까지 첫 방영 대비 약 2.5배 이상 증가한 시청 시간으로 웨이브 예능 카테고리의 시청 시간 TOP10 안의 순위를 자랑했다. '피의 게임'은 세계적인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배급사인 바니제이(Banijay) 그룹과 계약을 통해 자체 포맷을 유럽 9개국(독일, 프랑스, 이태리, 핀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벨기에, 네덜란드)에 판매하는 성과를 냈다.

image
/사진=MBC


'피의게임'은 영화 '기생충'을 모티브로 해, 지상층과 지하층의 게임 플레이가 동시에 진행되는 멀티 유니버스를 선보여 신선함을 줬다. 현정완PD 역시 편집 과정에서 "복잡하고 머리 아팠다"며 "편집하는 사람들이 지상층, 저하층을 따로 편집했고 나중엔 서로 엮였다. 우리끼리 나중엔 회의도 엄청 길게 했다. 출연자의 행동에 개입하진 않았는데 출연자들이 속삭이면서 얘기하기도 해서 우리는 무슨 얘기를 한 지 몰라서 짜맞추기가 힘들었다. 이태균 씨가 송서현 씨에게 지하 세계의 룰을 얘기해 준 것도 우리가 처음엔 몰랐다가 나중에 유추해서 알았다"고 말했다.

'피의 게임'은 지상층과 지하층의 부의 차별 분배, 지하층의 사회 구성 과정, 경제 데이터를 활용한 게임 등을 보여주며 단순히 게임을 넘어선 사회적 메시지도 담으려는 시도를 했다. 현정완PD는 "거창하게 하기 보다는 사회적인 구조를 녹여내려고도 했다. 첫 번째는 게임을 만들고 싶었고 사회적인 얘기도 나오면 좋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피의 게임'의 촬영장이 된 저택은 세트장으로 지은 건물이 아닌 실존하던 저택이었다고. 현정완PD는 "있는 저택을 그대로 사용했다. 지하층이 원래 기사 대기실이었다. 응급 상황을 대비해서 제작진이 의료진을 대기했다. 하지만 쉽지 않은 환경이었다. 이나영 씨는 긴장이 풀리면서 아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image
현정완PD /사진=MBC
image
/사진=MBC


선발 지하층 멤버들(이나영, 최연승, 이태균, 정근우, 퀸 와사비)과 달리, 후발 지하층 멤버들(덱스, 박재일, 박지민, 송서현)이 뽑기통 안의 뽑기를 보유금으로 모두 돌리는 도박에 도전, 100만 원을 타내는 활약도 재미를 줬다. 현정완PD는 이 장면에 대해 "예상은 못했다. 그런데 흥미로웠다. 두 어개 정도 하다가 안 하는 사람도 있고 다 터는 사람도 나와서 재미있었다. 똑같은 상황에서 다른 결과가 나와서 재미있었다. 최현승 씨가 효율성을 보고 판단했다면, 덱스 씨는 머리보다 가슴이 더 빨리 움직인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연출자로서 흥미로운 장면을 묻자 그는 "지하층 사람들이 규칙을 만드는 장면이다. 거기는 밑바닥인데 거기서도 서열을 만드는 게 흥미있었다. 이나영 씨가 매트리스를 버리는 와중에 이태균 씨와 정근우 씨가 반대하는 장면도 기억난다. 덱스 씨가 자기가 나간다고 할 때 놀랐지만 이해도 됐다. 그 분도 신념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현정완PD는 '피의 게임' 이전, MBC 김태호PD의 후배PD로 '무한도전'과 '같이 펀딩'을 함께 작업한 바 있다. 그는 그동안 김태호PD와 함께 작업하며 배운 것으로 "'무한도전'에서 게임하는 것이 많아서 많이 배웠다. 뛰어다니는 게임, 추격전을 할 때 편집했던 것이 도움이 됐다. '피의 게임'에 대해서 김태호PD님이 내게 '잘 보고 있다'고 해주셨다"고 전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