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CEO "'오징어 게임' 시즌2 제작 확정, 유니버스 시작"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1.21 09:21 / 조회 : 19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징어게임 /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CEO 테드 사란도스가 '오징어 게임'이 시즌2 제작에 대해 언급했다.

20일(현지시간) 테드 사란도스는 넷플릭스의 2021년 4분기 수익 인터뷰에서 넷플릭에서 가장 많은 시청자 수를 기록한 TV 시리즈 1위로 꼽힌 '오징어 게임' 시즌2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이에 대해 "당연하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제 막 '오징어 게임'의 유니버스가 시작됐다"라고 덧붙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앞서 황동혁 감독 또한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행사에 참석해서도 시즌2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머릿속에 어느 정도 구상을 가지고 있다. 지금은 언제 나올 것이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나올지 말씀을 드리기는 어렵다"라며 "다만 말할 수 있는 것은 기훈(이정재 분)이 컴백할 것이고, 그가 이 세계를 위해 무언가를 할 것이라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난달 KBS와의 인터뷰를 통해서는 "넷플릭스와 '오징어 게임' 시즌 2, 3에 대해 같이 논의하고 있다"라며 "많은 분들이 기다리고 있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다음 시즌 준비를 위해 긍정적인 방향으로 노력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 '오징어 게임'은 지난해 고담어워즈에서 작품상을 수상했고, 지난 9일 열린 골든글로브에서 오영수가 남우조연상을 거머쥐었다. 또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최고 정주행 시리즈 선정되는 등 미국에서 수상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어 2022년 미국배우조합(SAG)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TV드라마 부문 앙상블상을 비롯해 TV드라마 스턴트 부문 앙상블상, 이정재가 TV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 정호연이 같은 부문 여우주연상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비영어 시리즈로는 최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