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검은 태양' 하차 언급 "계획된 내용..스핀오프 재밌는 시도"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12.31 00:09 / 조회 : 88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하선이 30일 오후 비공개로 진행된 2021 MBC 연기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MBC 2021.12.30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박하선이 MBC 드라마 '검은 태양' 하차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는 '2021 MBC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 및 방역을 철저히했다.

이날 MC를 맡은 김성주는 박하선과 말을 나누는 과정에서 '검은 태양'에서 조기 퇴장한 사실을 짚었다. 앞서 박하선은 '검은 태양' 6회에서 사망으로 하차했으며 스핀오프편인 '뫼비우스'에서 다시 등장한다.

김성주는 "팬들이 입금을 6회까지 밖에 안 된거 아니냐고 하던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하선은 "입금은 처음부터 스핀오프까지 통합해서 받았다. 처음부터 계획된 일"이라며 "감독님이 계속 러브콜을 줬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죽는 것은 두렵지 않았다. 끝까지 안 나와도 어렵지만 매력있을 것 같았고 스핀오프도 굉장히 재밌는 시도라고 생각했다"라며 "난 오늘 박수치고 축하해드리려고 참석했다"라고 전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