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진웅 "모두가 행복한 사회되길" 종영 소감 [어사와조이]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12.29 22:05 / 조회 : 54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민진웅이 아쉬운 작별을 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28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에서 민진웅은 이언(옥택연 분)의 종복 육칠(민진웅 분)로 열연을 펼치며 매회 강렬한 임팩트와 함께 브라운관에 유쾌한 에너지를 전달했다.

먼저 민진웅은 육칠과 온전히 하나 된 듯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시시각각 달라지는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을 흡입력 있게 그려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뿐만 아니라 능청스러운 연기로 인물의 코믹적인 부분을 부각해 웃음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 간질간질한 설렘을 안기는 로맨스, 마음을 먹먹하게 만든 감정 연기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탄탄한 내공을 입증했다.

그런가 하면 민진웅은 다양한 캐릭터와 차진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채웠다. 그중 이언, 구팔(박강섭 분)과 티격태격하며 신분 차이를 넘나드는 육칠의 모습을 각기 다른 표정, 행동, 말투 등으로 표현해 극의 재미를 한층 더 배가했다.

민진웅은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를 통해 "약 7개월간 3개의 계절을 지나며 고군분투 촬영에 힘써주신 감독님 이하 모든 스태프, 관계자분들 및 함께 호흡한 선후배 배우분들 모두 모두 고생 많으셨다"라고 전하며 "올 한해 마무리 따뜻하게 하시고 진심으로 내년이 밝게 다가오시길 소원하겠다"라며 뜻깊은 인사를 고했다.

이어 "어사와 조이 암행즈도 다들 꽃길만 걷고 있길 바라며,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는 건강한 사회가 되길 빈다. 다시 한번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또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민진웅은 켜켜이 쌓아온 연기 저력을 다시금 증명해 내며 '어사와 조이'에 없어서는 안 될 캐릭터를 구축, 킬링 포인트 역할까지 톡톡히 해냈다. 무엇보다 대본에서 갓 튀어나온 듯 적재적소에 통통 튀는 활력을 불어넣었다. 그는 맡은 배역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며 작품 속에서 그야말로 종횡무진 활약했다. 더욱이 매주 월, 화 안방극장에 힐링을 선사하며 시청자의 꾸준한 호평을 이끌어냈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image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