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에픽하이·트와이스, 美롤링스톤 선정 '2021 베스트송 50'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12.08 10:52 / 조회 : 1756
image
방탄소년단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BTS), 에픽하이(Epik High), 트와이스(Twice)가 미국 롤링스톤이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송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음악 매체 롤링스톤(Rolling Stone)은 6일(현지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베스트 송 50 (The 50 Best Songs of 2021)'을 발표했다.

이 명단에서 방탄소년단의 '버터 (Butter)'는 16위를 기록했다. 롤링스톤은 '버터'에 대해 "경쾌한 비트, 햇살 가득한 하모니, 파티 랩, 점프 업 코러스 등이 즐거움을 안긴다"면서 "방탄소년단의 메가 히트곡인 '다이너마이트 (Dynamite)'와 비슷하게 세련된 디스코 그루브를 타고 있지만, 모두에게 빛날 기회를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에도 롤링스톤 '베스트 송 50'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당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첫 1위를 안겨준 '다이너마이트'로 '2020년 베스트 송 50'에서 7위를 기록했다.

또 '버터'는 미국의 또 다른 음악 매체 컨시퀀스 오브 사운드(Consequence of Sound)가 선정 '올해의 노래 50'(Top 50 Songs of 2021)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image
에픽하이 /사진제공=아워즈


에픽하이는 정규 10집 첫 번째 앨범 '에픽하이 이즈 히어 상 (Epik High Is Here 上)' 타이틀곡 '로사리오 (ROSARIO) (Feat. CL, 지코)'로 이 명단 40위에 올랐다. 롤링스톤은 '로사리오'에 대해 "K팝에서 흔한 과한 프로듀싱과 후크 없이도 충실하게 음악적 깊이를 담아냈다"면서 "뿐만 아니라 리드미컬한 트랩 비트와 플라멩코 스타일의 기타 사운드 위로 쌓아 올린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세 아티스트가 주고받듯 전하는 메시지에는 K팝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 담겨 있다"고 했다.

image
트와이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도 데뷔 후 처음 발표한 영어 싱글 '더 필스 (The Feels)'로 50위를 기록했다. 롤링스톤은 이 곡에 대해 "에너지와 밝은 색, 재미난 안무를 전문으로 한다"며 "트와이스의 첫 영어 싱글이었던 '더 필스'는 서구 시장의 관심을 받을 만했다"고 전했다.

이번 선정에서 1위는 나이지리아 출신 싱어송라이터 위즈키드(Wizkid)의 '에센스 (Essence)'가 차지했다. 이밖에도 테일러 스위프트, 올리비아 로드리고, 아델, 브루노 마스, 빌리 아일리시 등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