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급 슈퍼인싸' 방탄소년단 지민, 귀염뽀짝 SNS 낯가림 적응기 "맞아요, 인스타 어려워요"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12.08 08:17 / 조회 : 108130
image
방탄소년단 지민(BTS JIMIN)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새롭게 개설한 개인 인스타그램 적응에 귀여운 고충을 토로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지민은 지난 7일 애교 있게 "저 왔습니다아"라며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찾아와 "맞아요. 인스타 어려워요. 사실입니다. 여러분의 생각이 맞습니다", "SNS를 좀 해봤어야 알텐데"라며 인스타그램 적응에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팬들을 웃음 짓게 했다.

쇄도하는 글로벌 팬들의 애정글에 "지금은 밥 먹고 있어요", "여러분도 저녁 챙겨 드세요", "오늘은 정말 하루종일 누워있었어요", "밥 끝 설거지 끝"이라며 사랑스러움이 묻어나는 말투로 소소한 일상을 공유했다.

image
image
image
멤버들과 함께 데뷔 8년 만에 최근 인스타그램 개인 계정을 개설한 멤버 지민은 평소 인터넷 용어나 신조어 등 온라인상에서 이루어지는 용어들을 잘 몰라, 팬들이 '박머글'(머글:보통의 일반인)이라고 할 만큼 SNS와는 거리가 멀다.

오랜 기간 공식 카페와 트위터만을 통해 팬들과 소통해온 지민은 2019년 위버스 개설 후 "위버스는 제가 많이 안들어왔었죠. 어색하니까 그랬던 것 같아요. 이제 여기서 우리 자주 만나요"라며 2021년이 되어서야 위버스 적응기를 마치는 순수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image
image
이번에도 오랜 기간 지민의 인스타 적응기를 예상했던 팬들은 "1년후 포스팅 할 것 같다고 생각하는 사람 손들어", "인스타 낯가리는 거 왜 이렇게 사랑스럽지", "세상이 빠른 거야 우리 지민이 천천히 해", "예상대로 귀여운 낯가림 시작했어", "우리 생각 딱 알아챘네 역시 팬잘알", "오빠 속도가 딱 좋아요", "지민 아날로그 감성 너무 좋아"등의 댓글로 사랑과 응원을 전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