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더비' 신경 안 쓰는 안익수 감독 "내년 비전 보여줄 경기"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11.28 16:18 / 조회 : 523
image


[스포탈코리아=잠실] 최용수 감독의 강원행으로 잠실이 뜨거워졌다. 그러나 FC서울 안익수 감독은 언급을 자제했다.

서울은 28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강원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37라운드를 펼친다. 시즌 도중에 감독을 교체할 만큼 위기의 시간을 보냈던 서울은 이제 무승부만 추가하면 잔류에 성공한다.

많은 이목이 집중됐다. 생존 싸움을 하는 서울과 강원의 관계는 물론 서울에서 영광의 시간을 보냈던 최 감독의 강원 사령탑 부임으로 절묘한 더비전까지 더해졌다.

여러 스토리가 존재하지만 안익수 감독은 하나만 생각한다. 시즌 마지막 홈경기 승리가 전부다. 안 감독은 "홈팬들에게 마지막으로 선보이는 자리다.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 올해였다. 좋은 스토리를 보여주고 팬들이 내년을 기대하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최용수 더비와 잔류 경쟁에 관한 질문도 같은 답으로 대신했다. 안 감독은 "트레이드 같은 건 프로에서 비일비재하다.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라며 "계속 반복되는데 잔류 의미보다 홈 팬들 앞에서 마지막 경기라는 게 더 의미있다. 성원해주시고 걱정을 해주신 만큼 내년 희망의 비전을 보여줘야 한다. 그것만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