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구 "주식투자 20억원 손실" 윤성호 코인도? '충격'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11.27 09:05 / 조회 : 9174
image
/사진=유튜브 '구라철' 방송화면
방송인 조영구가 주식 투자로 잃은 금액이 20억원이 넘는다고 밝혔다.

조영구는 지난 26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구라철'을 통해 김구라 윤성호와 함께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영상에서 김구라는 "조영구가 여태까지 주식에 푼 액수를 따지면 거의 18억, 19억 정도 된다"라며 "그게 지금 더 늘었는지 그대로인지 궁금하다"라고 조영구에게 물었다.

이에 조영구는 "삼성전자 주식을 8만7000원에 사서 7만2000원 때 물타기를 했는데 6만8000원까지 떨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총 손실액은 20억이 넘는다"라고 말했다.

image
/사진=유튜브 '구라철' 방송화면


이후 윤성호는 비트코인에 투자한 에피소드도 전했다.

윤성호는 "올해 초 코인을 알게 됐는데 도지코인을 120원일 때 매수했다. 여기에 5000만원이 들어갔는데 하루에 100%가 오르고 했다"라며 "그때 어떤 식사자리였는데 앞 사람의 이야기가 들리지 않았을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10분만에 2000만원이 올라가는 게 눈에 보였다"라며 "이후 5월 폭락장 여파로 한달 동안 뚝 떨어져서 10분의 1이 토막이 나서 두 손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후 윤성호는 "그래도 다시 코인을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