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자 지목…SM "파악 어려워" [공식]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1.10.28 11:35 / 조회 : 3365
image
가수 태연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스타필드 코엑스 비바이바닐라 매장에서 열린 팬사인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소녀시대 태연이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8일 스타뉴스에 "아티스트의 자산과 관련된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앞서 YTN은 태연이 경찰 수사 중인 2500억 원 대의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의 피해자 중 한 명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9년 태연의 아버지는 대형 기획부동산 그룹으로부터 경기도 하남시의 땅 11억 원어치를 태연의 명의로 사들였다. 그러나 해당 구역은 보건 산지로 묶여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구역이었다.

기획부동산 그룹은 땅을 잘게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천 여명에게 팔아넘겼으며 유명 개그맨을 영업 사원으로 내세워 부유층 투자자를 끌어모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경찰은 해당 그룹 계열사 네 곳의 대표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