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남자! 김태형♥" 방탄소년단 뷔, 러시아 발레리나의 최애 '만인의 연인'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1.10.28 07:23 / 조회 : 28956
image
방탄소년단(BTS)을 사랑하는 러시아의 유명 발레리나가 뷔에게 특별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요정 같은 외모와 뛰어난 실력으로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에 18세에 입단해, 솔리스트 자리를 꿰찬 마리아 호레바(Maria Khoreva)가 그 주인공이다.

마리아는 지난해부터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음악에 맞춰 발레를 선보이고 있어 한국에서도 유명하다. 그녀는 방탄소년단의 곡 '00:00(Zero O'Clock)'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전하지 못한 진심' 'DNA' '아이돌' 등에 맞춰 자신의 발레 동영상을 게재하고 있다.

27일 마리아는 인스타그램스토리에서 질문과 답변의 시간을 가졌다. 마리아의 팬들은 발레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좋아하는 책, 그룹, 미용 팁 등 다양한 주제로 여러 가지를 마리아에게 질문했다.

image
마리아가 아미인 것을 아는 팬이 "가장 좋아하는 방탄소년단 멤버가 누구냐"고 묻자 마리아는 뷔의 사진을 게재하고 "이 남자! 김태형"이라고 답해 뜨거운 팬심을 드러냈다. 마리아는 뷔의 자작곡인 'Sweet Night'을 공유하며 "뷔가 부른 이 노래 정말 아름답다"고 감탄한 바 있다.

러시아는 MZ세대를 중심으로 K팝이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가장 인기 많은 그룹으로 최대 팬클럽을 보유하고 있다.

러시아의 K팝 팬들은 최대 커뮤니티인 디어존에서 K팝 정보를 서로 교류하며 자신이 좋아하는 K팝 스타들을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응원을 하고 있다. 디어존은 매 분기별 K팝 팬클럽의 순위와 회원 수의 증감 변동을 공지하고 있다.

image
방탄소년단은 최대 회원 수로 1위를 기록, 뷔는 그룹 엑소, 블랭핑크에 이어 개인으로 가장 높은 순위인 4위를 지키고 있다. 뷔는 2019년, 2020년에 이어 2021년 3분기까지 총결산한 결과 개인으로 가장 높은 순위인 4위를 한 번도 놓치지 않아 러시아에서의 넘사벽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지난해 러시아의 인기 혼성듀오 프렌드 조나의 곡에 뷔는 여성들의 이상형의 남자로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대중음악 가사에 뷔의 본명 ''태형'이 헐리우드 스타 '젠데이아 콜먼와 나란히 쓰인 것은 러시아에서 뷔의 대중적인 인기를 입증한다.

뷔는 러시아의 대중뿐만 아니라 클래식, 대중예술 장르를 가리지 않고 아티스트들의 아티스트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