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최희서 "日감독, 배우와 韓서 작업..이색적 경험" [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10.25 14:21 / 조회 : 1024
image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감독 이시이 유야)의 주연배우 최희서가 25일 오후 진행된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를 가진 일본과 한국의 가족이 서울에서 우연히 만나 운명 같은 여정을 떠나는 힐링 미라클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오는 28일 개봉된다.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2021.10.25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최희서가 일본 감독, 배우들과 한국에서 촬영한 소감을 말했다.

최희서는 25일 오후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감독 이시이 유야) 라운드 인터뷰를 가지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를 가진 일본과 한국의 가족이 서울에서 우연처럼 만나, 운명 같은 여정을 떠나는 힐링 미라클 드라마다. 최희서는 극중 아이돌 출신으로 가수의 꿈을 꾸고 살아가는 솔 역을 맡아 연기했다.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일본 감독이 자신이 쓴 시나리오로 한국에서 촬영한 영화다. 영화는 일본어를 못하는 한국의 가족과, 한국어를 잘 모르는 일본 여행이 함께 같은 길을 가며 서로를 알아가는 모습을 그린다.

최희서도 이번 작업이 굉장히 이색적이었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이번 작품에서 일본인은 5분이었다. 아역배우까지 배우 3명, 감독님, 그리고 스틸 작가님 이렇게 5명이 함께 했다"라며 "감독님이 쓴 각본으로 연출하다보니 여태껏 볼 수 없는 한국영화 같은 느낌이다. 저는 일본영화라는 느낌보다 한국 영화 느낌이 컸다. 감독님 시선 속 강릉의 모습이 독특하게 다가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희서는 "감독님은 촬영할 때 모니터를 안본다. 그래서 현장에 모니터 없었다. 모니터 없는 현장은 처음이라 어떻게 보나 했는데 카메라에 딱 붙어서 보시더라"라며 "처음에는 당황했다. 모니터가 아닌 그냥 맨 눈으로 연기를 보시는거 아닌가. 눈이 반짝거리고 했고, 매섭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최희서는 "언제 또 한국과 일본 배우가 만나서 하나의 가족이 되는 영화를 그릴까 하는 생각을 하는 소중한 경험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10월 28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