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나이 선녀님'의 깊은 울림..극찬 세례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10.17 11:16 / 조회 : 1104
image
/사진='한창 나이 선녀님'
제1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하며 웰메이드 다큐멘터리로 주목 받는 '한창나이 선녀님'이 공개 후 극찬 받고 있다.

'한창나이 선녀님'은 강원도 산골 68세 임선녀 할머니의 하루하루를 통해 오늘을 살아낼 힘을 얻는 산골짜기 나혼산 다큐멘터리.

올해 개최된 제1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뜨거운 호응 속 관객상까지 수상한 '한창나이 선녀님'이 웰메이드 다큐멘터리를 향한 고조된 기대감에 완벽 부응하며 언론배급시사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언론과 평단은 하루하루 묵묵히 자신의 꿈을 향해 나아가는 선녀님이 주는 감동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큐멘터리 감독들 역시 '한창나이 선녀님'에 대한 호평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그림자꽃'', '부재의 기억', '달팽이의 별'의 이승준 감독은 "담백한 삶을 정직하게 바라보는 감독의 여백이 한없이 반가운 다큐멘터리"라고 말하며 웰메이드 다큐멘터리의 탄생을 알렸고, '밥정'의 박혜령 감독 역시 "선녀님의 소박한 일상이, 말 한마디가 스미듯 깊은 울림으로 다가오는 영화"라고 전했다. '다시 태어나도 우리'의 문창용 감독은 "소박하지만 찬란한 선녀님의 산들바람 같은 내일 아침이 기대된다"라고 말했고, '모어', '카운터스', '울보 권투부'의 이일하 감독은 "선녀님의 일상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당신의 영혼은 깊은 숲속 이슬처럼 촉촉해질 것"이라는 말로 추천사를 밝혔다.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춘희막이'의 한경수 프로듀서는 "선녀는 하늘로 올라가지 않고, 산 하나 넘어보지 못한 채 평생을 머문 그곳에 자신의 우주를 짓는다. 감독의 카메라는 한없이 따스한 어미 소의 젖처럼 흐르고…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감상평을 남겨 영화를 기다리고 있는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한창나이 선녀님'은 10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