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사망 2주기..잊지 않은 팬들의 추모 "보고 싶어"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10.14 09:02 / 조회 : 1862
image
故(고) 설리/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그룹 f(x)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최진리)가 떠난 지 2년이 됐다.

설리는 2019년 10월 14일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는 설리와 연락이 닿지 않아 자택을 방문한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팬들 뿐만 아니라 대중도 큰 충격을 받았다. 사망 이틀 전까지 SNS에 게시물을 게재하며 팬들과 소통을 이어왔기 때문.

설리의 사망에 고인의 동료 연예인들은 슬퍼했다. 또 연예계 공식 행사도 일부 취소, 연기되기도 했다. 팬들은 설리의 SNS를 통해 애도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설리의 팬들은 여전히 그녀를 기억하고, 그리워하고 있다. 14일 2주기를 맞은 가운데, 팬들은 설리의 인스타그램에 "보고 싶다" "여전히 사랑해요" "벌써 2주기네요" 등 추모의 글을 남기고 있다.

설리는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2009년 걸그룹 f(x)로 데뷔해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f(x)로 활발한 활동을 했으며, 연기자로도 활동을 병행했다.

그녀는 영화 'I AM',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패션왕', '리얼' 등에 출연했다. 또한 드라마 '오! 마이 레이디', '아름다운 그대에게' 등에 출연해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이밖에 다수의 예능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지난 2015년 8월에는 그룹을 탈퇴하고 배우와 방송인으로서 활동에 집중했다.

설리는 생전 악플에 시달려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에 악플 근절을 위한 움직임이 일기도 했으며, 포털사이트의 연예 뉴스의 기사에서는 댓글 기능이 사라지기도 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