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김성훈 감독 "'오징어 게임', 해외서 회자..자랑스럽고 행복" [26th BIFF]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10.13 18:16 / 조회 : 621
image
김성훈 감독 /사진=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김성훈 감독이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오픈토크 '영화 만들기와 드라마 만들기'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장항준 감독, 김성훈 감독, 한준희 감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생중계 됐다.

김성훈 감독은 영화 '끝까지 간다', '터널'로 뛰어난 연출력을 인정받다. 최근에는 K콘텐츠 전성시대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시리즈 연출을 맡아 세계적으로 한국형 좀비 드라마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김성훈 감독은 "'오징어 게임', 'D.P.'를 잘 봤다. 그래도 김은희 작가가 썼으니까 '킹덤'이 젤 재밌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장항준 감독은 "저도 '킹덤'이 재밌다. 'D.P' 역시 한준희 감독님한테 '너무 재밌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저에게 '킹덤'만한 작품이 없다. 이번달에 방영하는 '지리산'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김성훈 감독은 "요즘 해외 뉴스 매체를 통해 '오징어 게임'이 회자된다는 게 동료 감독으로서 자랑스럽고, 행복하다. 근래의 문제가 아니라 예전부터 축적되어 왔던 게 5000만 밖에 안 쓰는 한국어라는 언어적인 제약이 있었다. 영어권 문화가 아니다. 영어권 문화가 축적 속에 창작들의 저력에 OTT를 통해 언어적 한계의 족쇄를 풀어주니 작품이 마음껏 작품이 날아다니는 게 아닌가 싶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성훈 감독은 "이전부터 훌륭한 작품은 많았지만, 언어적인 한계가 있었다. 봉준호 감독님도 아카데미에서 말씀을 하시지 않으셨나. '1인치 장벽'이 무너지는 순간이지 않나 싶다. 그래서 예전부터 축적된 것이 장애물이 벗어나서 각광 받는 게 아닌가 싶다. 그런 코스로 갈 수 있는 많은 작품들이 대기하고 있다고 여겨진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지난 6일 개막, 오는 15일 폐막한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