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 자연인 근황 NEW 하우스 최초 공개..어머니 향한 진심 '뭉클'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10.03 09:16 / 조회 : 9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조선


전 축구스타 송종국이

3일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속세를 떠난(?) 전 축구선수 송종국의 '자연인' 일상이 공개된다.

송종국은 2002년 한일월드컵의 주역이자 '히딩크호의 황태자'로 불리며 대한민국 축구의 한 획을 그으며 축구 선수로서 대한민국 축구의 최전성기를 빛냈지만 '인간 송종국'의 삶에서는 2005년과 2015년 이혼이라는 2번의 아픔을 겪어야 했다.

송종국은 본인의 아픔을 추스를 겨를도 없이 온갖 루머에 휩싸이며 사람들의 지탄 어린 눈빛을 받아야만 했고, 결국 돌연 잠적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송종국은 이날 방송에서 반려견들과 함께 자연인 생활을 보내고 있는 다사다난한 일상을 공개한다.

평소에는 자연인으로 지내고 있지만, 가족들과 함께 지내기 위해 마련했다는 송종국의 새로운 집도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송종국은 그곳에서 막내아들의 꿈을 위해 헌신을 마다하지 않으셨던 부모님, 특히 돌아가신 어머니를 향해 가슴 뭉클한 진심을 전한다.

방송에서는 가족뿐 아니라 송종국이 특별한 인연을 만나기 위해 오랜만에 서울을 찾는 모습도 그려진다. 첫 번째 주인공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함께 썼던 이천수. 두 사람은 학창 시절부터 알고 지낸 사이인 만큼, 만나자마자 여전히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이천수는 "종국이 형은 묵묵하기도 하면서 또 한마디씩 해주는... (사람이다.) 후배 입장에서 도움이 많이 된다"며 애틋한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송종국은 또 따른 절친이자 반가운 얼굴인, 현재 경남 FC의 감독으로 활동 중인 설기현 감독과도 회동한다. 설기현 감독은 "본인이 잘 할 수 있는 걸 찾아서 큰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 좋은 일이 많이 생겨서, 예전처럼 (많이) 봤으면 좋겠다"며 송종국에게 진심 어린 응원을 보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