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10분 빨리 본다.."10월 1일부터 9시 50분 방송"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9.29 08:26 / 조회 : 65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검은 태양'
'검은 태양' 속 국정원 인물들이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극을 풍성하게 채우고 있다.

29일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측은 "오는 10월 1일부터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5회는 기존 10시보다 10분 빨리 방송된다.

앞서 '검은 태양'은 4회까지 방송되며 무르익어가는 스토리를 펼친 가운데, 갈수록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인물들의 관계와 극적인 반전으로 안방극장을 휩쓸고 있다.

일 년 전 동료들을 살해하고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배신자를 찾아내려 고군분투하는 한지혁(남궁민 분)의 이야기를 비롯해 서로를 견제하고 공격하는 국정원 내부의 암투가 또 다른 재미를 주고 있다. 이인환(이경영 분)과 도진숙(장영남 분)을 필두로 한 국내 파트와 해외 파트의 대립은 물론, 국정원장 방영찬(김병기 분)과 정용태(김민상 분), 강필호(김종태 분), 하동균(김도현 분)까지 여러 인물의 이해관계가 얽히고설켜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어가고 있다.

먼저 국내 파트 1차장 이인환은 국정원장 방영찬을 등에 업고 권력을 휘두르는 인물이다. 실종됐던 한지혁의 귀환에 국정원 내부가 술렁이는 와중에도 개의치 않고 오직 실리만을 위해 방영찬과 작당 모의하는 모습은 그가 지닌 탐욕을 고스란히 드러내기도. 반면, 해외 파트가 오랫동안 국내 파트에 밀려 빛을 보지 못한 데 앙심을 품은 해외 파트 2차장 도진숙은 실세로 반등하기 위해 한지혁을 이용, 또 다른 욕망을 보여주며 팽팽한 신경전의 중심에 섰다.

국정원 해외정보국 국장이자 한지혁의 조력자인 강필호 역시 심상찮은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한지혁을 픽업해 국정원 최고의 요원으로 키워낸 일등 공신이지만 내부 배신자의 후보에서 벗어나지는 못했다. 강필호는 국내 파트와 해외 파트의 치열한 대립 속에서도 중립을 고수하려 했지만, 한지혁은 그가 입버릇처럼 하던 "화해와 중재를 주선하는 자를 의심해라"라는 말을 떠올리며 석연찮은 표정을 지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외에도 국정원 안보수사국 국장으로 이인환의 오른팔 노릇을 하는 정용태는 한지혁의 동기 서수연(박하선 분)을 시켜 그를 궁지에 몰아넣으려 하는 등, 내부 세력 다툼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고 지킴으로써 긴장을 극대화하고 있다. 여기에 과거 한지혁에게 치명적인 약점을 잡혀 대립각을 세웠던 범죄정보통합센터 1팀장 하동균까지, 다양한 관계로 맞물린 이들 사이의 갈등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해진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