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려원 절친' 김소이, 배우 겸 감독으로 BIFF 초청 "영광" [공식]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9.29 07:51 / 조회 : 429
image
/사진=김소이


배우 겸 감독 김소이가 제 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공식 초청받아 종횡무진 활약한다.

김소이는 오는 10월 6일 개막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을 받았다. 그가 출연한 영화 '컨버세이션'(김덕중 감독)이 '한국 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된 것은 물론, 직접 감독-각본-제작으로 참여한 영화 세 편이 상영되는 '김소이 배우전'이 열려 무려 4개 작품으로 영화 팬들을 만나게 됐다.

관객이 주도하는 '부산국제영화제 커뮤니비프 Day X Day, 커비배우전'에서는 김소이와 함께 전여빈, 엄태구가 '배우전'을 열게 됐다. 그동안 김소이는 뮤지션, 배우, 감독 등 다채로운 장르에서 꾸준히 사랑받아 왔으며 이번 배우전에서는 '언제나 꿈꾸며 살아요'라는 타이틀로 영화 '마이에그즈', '리바운드', '검지손가락'을 선보인다.

첫 연출작인 '검지손가락'은 류덕환과 함께 출연해 김소이만의 감성을 담아내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제작, 각본, 출연을 맡은 '리바운드'는 '전주국제영화제', '서울초단편국제영화제' 등 유수의 영화제에서 주목받았다. '마이에그즈'는 올해 '전주국제영화'에도 초청되어 수작이라는 평을 얻었으며 김소이가 연출, 각본, 출연까지 했다.

김소이는 "생애 첫 배우전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 지치지 않고 꿈을 꾸고 무언가 계속 만들어 온 게 참 다행인 순간이다. 꿈이 있는 모든 분들과 서로를 격려하며 이 자리를 즐기고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소이는 '한국 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된 '컨버세이션'에서는 조은지, 박종환, 곽민규와 함께 열연 했으며, 10월 6일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을 시작으로 영화제 기간 동안 관객과의 대화 등 각종 행사를 소화할 계획이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