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케인 0골보다 더 큰 문제 있다" [英매체]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9.28 22:51 / 조회 : 2108
image
27일(한국시간) 아스날전에서 득점 기회를 놓친 뒤 아쉬워하는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라이벌전 충격패 후폭풍이 거세다. 특히 올 시즌 무득점에 그치고 있는 해리 케인(28)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과거 리버풀과 토트넘에서 뛰었던 대니 머피(44)는 케인을 옹호했다. 그가 언젠가는 부활할 거라는 믿음을 보여주면서 문제는 케인이 아니라는 발언을 했다.

영국 매체 토크 스포츠는 27일(한국시간) "토트넘은 케인의 부진보다 더욱 큰 문제점을 안고 있다. 케인은 부루퉁한 상태도 아니며, 아스날전에서는 해트트릭을 기록할 수도 있었으나 그러지 못했다(Tottenham have 'bigger problems' than Harry Kane who isn't 'sulking' and 'could have had a hat-trick' against Arsenal)"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27일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아스날과 2021~2022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이 패배로 토트넘은 개막 3연승 후 3연패를 당하며 11위까지 내려앉았다. 반면 아스날은 3연패 후 3연승을 달리며 10위로 점프했다.

토트넘은 전반전에만 내리 3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전반 12분 에밀 스미스 로우가 선제골로 포문을 연 뒤 27분에는 피에르 에머릭 오바메양이 추가골을 터트렸다.

0-2로 뒤진 토트넘은 공격의 비중을 높이며 만회골을 노렸다. 하지만 전반 34분, 케인이 중앙 지역에서 볼 트래핑 후 드리블을 펼치려다가 꽈당 넘어지고 말았다. 다소 굴욕적인 모습이었다. 과거 스티븐 제라드가 첼시와 맞대결에서 꽈당 넘어진 모습을 연상케 했다. 결국 이게 곧장 아스날의 역습으로 이어졌다. 쓰러진 케인은 다시 일어나 전력 질주를 펼친 끝에 수비 진영에서 태클을 시도했으나 공을 따내지는 못했다. 결국 부카요 사카가 마무리 골로 연결하면서 점수는 0-3까지 벌어졌다.

image
케인(오른쪽)이 태클 후 세 번째 실점 순간을 지켜보고 있다. /AFPBBNews=뉴스1
사실 이날 케인은 전반 38분께 손흥민이 오른쪽에서 올린 공을 헤더 슈팅으로 연결하기 전까지 거의 보이지 않았다. 후반전 케인은 점차 볼 터치 횟수를 늘려가며 득점을 노렸으나 끝내 상대 골망을 흔들지는 못했다. 후반 16분 슈팅에 이어 17분에는 토미야스와 몸싸움을 이겨낸 끝에 로빙 슈팅까지 시도했으나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올 시즌 뒤늦게 팀에 합류한 케인은 지난달 30일 왓포드전부터 계속 출장하고 있다. 그러나 리그에서는 4경기 연속 골을 못 넣고 있다. 이날 후반 34분 시즌 3호골을 터트린 손흥민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토트넘 팬들의 반응도 냉담하다. 토트넘 소식을 다루는 매체 스퍼스 웹은 경기 후 케인을 두고 "전반전에는 정말 비참했다. 세 번째 실점 장면에서는 공을 잃어버렸다. 후반전엔 페널티킥을 받았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누누 산투 감독의 경질에 대한 이야기도 팬들 사이서 나오고 있다. 스퍼스 웹은 "일부 토트넘 팬들이 아스날전 참패를 두고 '누누 감독 OUT'을 외치고 있다(Get Nuno out of this club' - Some fans react to Arsenal thrashing Spurs)"고 전했다. 토트넘 공식 트위터에 모여든 팬들은 '꽈당 넘어진 케인은 누누와 함께 클럽을 떠나야 한다', '이미 누누 감독을 향한 믿음은 끝났다. 모든 걸 다 파악했다. 그는 떠나는 일만 남았다', '런던에 있기 부끄러울 정도로 치욕스러운 패배'라는 글을 남기며 성토했다.

하지만 대니 머피의 생각은 달랐다. 머피는 토크 스포츠를 통해 "케인은 빠른 시간 내에 득점을 터트릴 것이다. 나는 그가 부루퉁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I don't think he's sulking) 그는 결코 한 시즌을 좋게 시작한 적이 드물다. 8월이나 9월에 골을 절대 못 넣었다.(Never starts the season well, never scores in August or September)"면서 "만약 토트넘 부진의 모든 책임을 케인에게 돌린다면 그건 잘못된 것이다. 그는 아스날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할 수도 있었다. 어쨌든 케인은 골을 넣을 것이다. 골을 터트리기 위해 돌아올 것이다. 케인은 문제가 아니다.(He could have had a hat-trick yesterday, by the way. He will score goals, he will be back firing scoring goals, it's not a problem) 토트넘은 케인의 득점포를 기다리는 것보다 더 큰 문제를 안고 있다"며 인터뷰를 맺었다.

image
2008년 풀럼 시절의 대니 머피(왼쪽).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