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씨엘, 4살 차 동생 공개..가족 향한 애틋한 마음 [★밤TV]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1.09.27 06:39 / 조회 : 470
image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미우새' 가수 씨엘이 가족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그룹 2NE1 출신 가수 씨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우리 나라 걸그룹 멤버 중에 제일 착하고 제일 부자다. 스타일은 독보적이다"고 씨엘을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씨엘은 10월에 첫 솔로 정규앨범을 발표한다며 "데뷔한지 13년 만에 첫 앨범이다. 가장 '씨엘다운' 모습을 담았다"고 소개를 전했다.

씨엘은 현재 여동생과 함께 살고 있다며 "여동생은 생긴 건 착한데 사실은 그녀가 나쁜 기집애다. 청바지에 흰 티 입은 여자가 제일 무서운 여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씨엘은 "동생도 유학 생활을 어렸을 때부터 하고 저도 데뷔를 일찍 해서 같이 지낸 적이 없다. 그래서 지금은 애틋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씨엘은 이어 이상형에 대해 "원래는 굉장히 잘생긴 남자를 좋아했다. 근데 많이 바뀌었다. 저랑 잘 맞는 게 제일 중요하고, 건강한. 잘생긴 기준도 달라진 것 같다. 제 취향이 좀 독특하지 않냐. 뾰족한 사람 좋아했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씨엘이 자신을 지목하며 "오빠도 잘생기셨다"고 말하자 "취향이 독특하시다"고 맞장구쳐 웃음을 더했다.

신동엽은 이후 씨엘의 자퇴를 언급했다. 신동엽은 "충분히 상의한 거냐"고 물었고, 씨엘은 "아니다. 한국에서 춤을 열심히 배우러 다닐 때, 1년 정도 둘 다 해봤는데 시간을 효율적으로 쓰는 것 같지가 않아서 고민하고 통보했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씨엘은 아버지 이기진 교수를 언급하며 "오히려 쿨하게 허락해주시니 한국어를 공부한 적이 없는데 알아서 검정고시를 봤다. 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더라"며 웃었다.

씨엘은 이후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무대에 섰던 기억을 떠올리며 "무엇보다 저는 가족들이 좋아해서 좋았던 것 같다. 부모님이 원래 공연에 초대해도 안 오시는데 저기는 다 오셨다"며 행복한 웃음을 지었다. 카리스마 뒤로 가족에 대한 애정을 잔뜩 드러낸 씨엘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