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이끄는 남궁민의 저력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9.26 10:40 / 조회 : 1174
image
/사진='검은태양' 방송화면 캡처
남궁민이 섬세한 감정연기와 고밀도 액션연기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3, 4회가 명품 배우들의 호연과 짜임새있는 스토리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남궁민(한지혁 역)이 보여주는 고품격 액션 연기, 국정원 중심 인물들을 둘러싼 의문의 사건들, 더불어 박하선(서수연 역)과의 살벌한 대립 구도 등 다양한 요소들이 어우러져 관심을 끈다.

'검은 태양' 3, 4회에서 남궁민은 고독함과 냉소적 태도, 야성적인 모습까지 캐릭터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에 완벽히 녹아들었다. 남궁민은 예리한 판단력과 명석한 두뇌, 눈을 뗄 수 없는 액션까지 국정원 최고의 요원다운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주고 있다.

극 중 한지혁은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으로, 조직의 목표를 위해서라면 어떤 일이든 감수하는 책임감 강한 성품의 소유자. 작전 수행 중 의문의 사건을 겪고 기억을 잃었지만, 그 날의 진실을 다시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해 하나씩 단서를 찾아 나가고 있다. 남궁민은 날카롭고 빠른 결단력, 서수연과 대립하는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눈빛 연기로 무한한 활약을 펼쳤다.

'에이스 요원' 또한 한지혁을 설명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수식어다. 한지혁은 화양파의 두목 황모술(성노진 분)에게 끌려가 잔혹하게 고문을 당했지만 굴하지 않았다. 그는 예상치 못한 위기의 순간에도 기회를 노려 조직원들을 단숨에 제압했다. 남궁민은 명실상부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다운 화려한 액션 연기를 탁월하게 소화해 새로운 인생캐를 경신했다.

한지혁은 국정원 요원으로 일하다 순직한 최 과장의 아들 최상균(안지호 분)의 등장으로 또 한 번 혼란에 빠졌다. 심지어, 국정원 내부에서는 한지혁의 수사 독주를 막기 위해 모든 인력을 투입하며 정보를 선점하려 했다. 이후 최상균을 독대하게 된 한지혁은 침착하게 그를 설득했고, 노력 끝에 원하는 정보를 손에 넣었다.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도 남궁민은 흐트러짐 없는 강하고도 차분한 태도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남궁민은 '검은 태양'에서 단단한 주춧돌 역할을 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자랑하고 있다. 4회 엔딩에서는 최 과장의 죽음과 서수연이 관련되어 있음을 암시하는 장면이 그려져 앞으로 벌어질 사건과 이들의 대립 구도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아졌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