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골 대단했다, 엄청난 캐논 슈팅" 쏟아지는 현지 극찬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09.23 04:44 / 조회 : 2458
image
보르도 황의조(왼쪽)가 23일 프랑스 몽펠리에전에서 환상적인 동점골을 터뜨린 뒤 팀 동료와 기뻐하고 있는 모습. /AFPBBNews=뉴스1
황의조(29·보르도)가 몽펠리에전에서 '원더골'을 터뜨리자 현지 언론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골대와 먼 거리였음에도 자신감 넘쳤던 슈팅 시도부터, 시원하게 골망을 흔든 슈팅력까지 그를 향한 호평이 이어졌다.

황의조는 23일 오전 2시(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 스타드 드 라 모송에서 열린 2021~2022 프랑스 리그1 7라운드 몽펠리에 원정경기에서 전반 18분 환상적인 중거리포로 귀중한 동점골을 터뜨렸다. 지난 19일 생테티엔전 멀티골에 이은 2경기 연속골이자 시즌 3호골.

팀이 0-1로 뒤지던 전반 18분 야신 아들리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는 아크 정면에서 과감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시원하게 갈랐다. 골대와의 거리는 약 30m로 직접 슈팅을 시도하기엔 다소 멀었지만, 황의조의 과감하고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은 상대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같은 황의조의 환상적인 슈퍼골에 현지 언론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image
23일 프랑스 몽펠리에전에서 환상적인 동점골을 터뜨린 뒤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는 보르도 황의조(오른쪽). /AFPBBNews=뉴스1
프랑스 수드웨스트는 "황의조의 엄청난 골이 터졌다. 선제실점 이후 얼마 안 돼 터진 보르도의 동점골"이라며 "황의조는 엄청난 자신감으로 25m가 넘는 거리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골키퍼는 그의 슈팅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호평했다.

레퀴프도 "황의조가 아들리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파워풀한 슈팅을 시도했다. 엄청난 캐논 슈팅은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고 전했고, 웹지롱드 역시 "그야말로 대단한 골이 터졌다. 30m 거리에서 찬 황의조의 엄청난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고 설명했다.

황의조는 이 골뿐만 아니라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뒤 골키퍼 키를 넘기려던 절묘한 슈팅을 시도하는 한편, 오른쪽 측면에서 절묘한 턴 동작으로 수비수를 완전히 농락하는 등 공격지역에서 맹활약했다. 다만 2경기 연속 멀티골까지는 인연이 닿지 않은 채 후반 45분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보르도는 2-3으로 뒤지던 후반 40분에 터진 사무엘 칼루의 극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몽펠리에와 3-3으로 비겼다. 지난 6라운드 생테티엔전에서 황의조의 멀티골 맹활약으로 첫 승을 신고했던 보르도는 2경기 연속 무패(1승1무)를 기록했다. 한때 최하위 20위까지 처졌던 순위는 16위까지 올랐다.

image
보르도 황의조(왼쪽)가 23일 프랑스 몽펠리에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는 모습.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