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현아♥던, 티키타카 케미→댄스 퍼포먼스까지 '맹활약'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9.18 10:31 / 조회 : 507
image
tvN '놀라운 토요일'에 아이돌 커플 현아, 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사진제공=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아이돌 커플 현아와 던이 출격, 한가위 풍성한 웃음을 전한다.

18일 오후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현아와 던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현아는 "제가 '놀토' 텐션이랑 잘 맞는다. 집에서 잠옷 입고 간식 게임 춤을 따라 춘다"며 '놀토' 찐팬임을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던 역시 귀인의 면모로 도레미들을 사로잡았다. "청력이 너무 좋아서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보다 소리를 먼저 듣는다"는 던은 식욕이 아예 없는 무식욕자라는 사실도 공개해 이목을 모았다.

두 사람의 티키타카 케미스트리도 재미를 더했다. 시장 음식을 구경하던 중 던은 "저한테 필요한 영양분은 아닌 것 같다"며 무표정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현아가 "던과 같이 밥 먹기 진짜 싫다"고 폭로하자 던은 "현아가 화날 때 저의 본명인 김효종을 부른다. 김효종이 나오면 비상사태"라고 고백, 현실 커플 면모로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이날은 현아, 던 커플이 산책하며 들었다는 노래가 출제됐다. 현아와 던은 가사의 문맥을 논리정연하게 분석하며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냈다. 신동엽과 키, 태연, 문세윤도 결정적인 순간 강력한 한 방을 보여주며 환호성을 자아냈다. 특히 현아는 태연의 의견에 "무조건 믿음이 간다"며 무한 신뢰해 폭소를 선사하기도 했다.

이날은 최근 받쓰(받아쓰기)에서 무서운 실력을 발휘 중인 피오와 제작진의 정면승부가 펼쳐졌다. 피오가 아는 노래인지, 모르는 노래인지 속마음을 숨긴 채 제작진과 쫄깃한 눈치 게임을 벌여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또한 이날도 한해는 여전히 독자적인 행보를 이어가다 영웅이냐 아니냐의 갈림길에 직면해 그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안무 데칼코마니 퀴즈'가 나왔다. 내로라하는 '놀토' 춤꾼들의 격정적인 무대가 예고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먼저 최고의 춤꾼인 현아와 던은 역대급 퍼포먼스로 무대를 찢었다. 이어 현아, 던, 키, 태연은 즉석에서 댄스팀을 구성, 노련미 넘치는 칼군무를 보여줘 탄성을 유발했다. 던은 현아의 "김효종" 외침에 팝핀 댄스마저 선보이며 현장을 후끈 달궜다. 이 밖에 치명적인 커플 댄스 대항전을 보여준 나래, 넉살과 현아, 던 커플, 양보 없는 댄스 배틀의 문세윤과 피오까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신동엽, 태연, 박나래, 문세윤, 김동현, 키, 한해,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