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미주, 4주 연속 土비드라마 화제성 1위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1.09.17 09:06 / 조회 : 550
image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놀면 뭐하니?+(플러스)'의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신구 예능 크루로 강력한 웃음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

17일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측에 따르면 '놀면 뭐하니? +(플러스)'가 4주 연속 토요일 비드라마 화제성 1위는 물론 2049 시청률에서도 토요일 전체 프로그램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회가 거듭할수록 쌓여가는 '놀면 뭐하니+'크루의 케미가 웃음의 화력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이번 주 방송되는 럭비 국가대표와 펼칠 '오징어 게임'에서 어떤 활약상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놀면 뭐하니?+(플러스)'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가 도쿄 올림픽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 선수와 7년 만에 재회에 펼친 기상 천외 탁구 대결을 시작으로, 신봉선과 미주가 합류해 방송의 날을 기념해 진행된 '10분 내로' 특집 그리고 추석을 맞이해 준비한 '유대감댁 노비 대잔치'까지 큰 웃음을 선사했다.

유재석, 정준하, 하하의 믿고 보는 케미는 물론 신봉선과 미주의 거침없는 예능감이 더해지며 더욱 강력한 웃음 시너지를 만들어냈다. 이들의 활약은 매주 시청자들이 배꼽을 잡게 만드는 명장면들을 만들어내 온라인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10분 내로' 특집에서 진짜 앵커라고 하고 믿을 정도로 정확한 발음과 호흡을 보여준 유재석, 외로운 '숯검댕이 앵커'로 참을 수 없는 웃음을 터트린 정준하, 숫자와 전쟁을 펼친 하하는 '깜짝 카메라'라는 예상치 못한 상황 속에서도 베테랑 예능인 다운 센스로 웃음을 배가시켰다.

또한 화제의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패러디해 유대감 댁에서 펼쳐진 '스트릿 노비 파이터'에서는 마당을 찢은 흥과 춤사위로 감탄과 웃음을 동시에 유발했다. '예능돌'로 화제의 중심에 선 미주와 걸그룹계 신선한 충격을 안겨준 셀럽파이브 출신 신봉선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 못지 않은 맞대결을 펼치며 극강의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장학 퀴즈에서 상상을 초월한 오답파티로 아수라장을 만든 미주와 하하, 긴장과 웃음 사이에 줄타기를 보여준 유재석과 정준하의 케미, 그리고 모두의 웃음 치트키가 된 미나 신봉선까지, 20대부터 50대를 아우르는 남녀혼성 크루의 막강한 웃음 시너지를 보여줬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