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 굴욕, 토트넘에게 UEFA 랭킹 역전 허용한다 '무려 26년만'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9.15 00:03 / 조회 : 1206
image
아스널 미켈 아르테타 감독./AFPBBNews=뉴스1
북런던 라이벌 팀의 희비가 엇갈린 전망이다. 토트넘과 아스널의 UEFA 랭킹이 29년 만에 뒤바뀐다.

영국 데일리스타는 14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최근 아스널의 굴욕으로 UEFA 랭킹에서 앞서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스널은 UEFA 포인트 80점으로 12위, 토트넘은 UEFA 포인트 78점으로 13위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아스널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최종 순위 8위를 기록하며 올 시즌 유럽 대항전 진출에 실패했다. 반면 토트넘은 7위로 시즌을 마치며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에 진출하게 됐다.

매체는 "몇 년 동안 토트넘 팬들은 아스널이 계속해서 (토트넘을) 능가하는 것을 지켜봐야 했다. 하지만 이제는 그렇지 않아도 된다"면서 "아스널은 26년만에 유럽대항전 진출 실패한 채 시즌을 시작했다. 이는 118년 구단 역사상 최악의 출발이었다. 지난해 토트넘에 겨우 한 단계 앞서 끝났지만 토트넘이 유로파 컨퍼런스리그에 나가게 되면서 아스널을 제칠 기회를 부여받았다"고 전했다.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부터 16강, 8강 등 각 라운드에 오를 때마다 UEFA 보너스 점수를 획득하게 된다. 토트넘은 스타드 렌(프랑스), 비테세(네덜란드), NS무라(슬로베니아)와 함께 G조에 속했다.

매체는 "현재 아스널은 포인트 80점을 얻고 있지만 적어도 다음 시즌까지 포인트를 쌓을 수 없는 반면 토트넘은 컨퍼런스리그서 보너스 점수를 얻게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토트넘은 조별리그에서 1승 1무만 거두더라도 아스널의 80점을 넘기게 된다. 아스널은 무려 29년 만에 UEFA 순위 역전을 허용하게 된 것이다. 이는 1991~92시즌 이후 처음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