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삼성, 2년 연속 신인 드래프트 1순위 뽑는다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09.08 14:49 / 조회 : 1792
  • 글자크기조절
image
2021 KBL 신인 드래프트 구단 순위 추첨 결과표. /사진=KBL
서울 삼성이 2년 연속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획득했다.

서울 삼성은 8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2021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식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따냈다. 지난해에도 1순위 지명권을 얻었던 삼성은 2년 연속 신인 선수 1순위 지명의 행운을 얻었다.

서울 SK와 원주 DB, 창원 LG와 함께 지난 시즌 6강에 오르지 못한 팀들과 16%의 추첨 확률을 가지고 있던 서울 삼성은 추첨을 통해 1순위의 행운을 얻었다.

전체 2순위는 수원 kt, 3순위는 고양 오리온이 각각 가져갔고, 울산 현대모비스가 4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이어 5~10순위는 창원 LG와 서울 SK, 원주 DB, 한국가스공사, 전주KCC, 안양 KGC 순으로 1라운드 지명권을 얻었다.

총 37명이 참가하는 신인 선수 드래프트는 오는 28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