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전소미, 자이언티에 붙인 별명? "팬들도 '자이 언니'라고 불러"[별별TV]

이종환 기자 / 입력 : 2021.08.14 23:47 / 조회 : 13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전소미가 자이언티와의 인맥을 공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전소미가 작업실로 찾아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전소미는 직접 청국장을 끓여 자이언티가 있는 작업실로 찾아갔다. 매니저는 전소미 덕분에 새로운 음식을 많이 알게 됐다며, "(전소미가) 청국장, 튀김우동, 라자냐 등을 해줬다. 개떡이나 초당옥수수는 처음 접했다"고 했다. 전소미는 "추석때 할머니께서 음식을 해주시면 회사에 들고 간다"고 말했다.

이어 전소미는 작업실에서 음악 작업중인 자이언티와 빈스를 만났다. 전소미는 자이언티에게 "나는 자이언니라고 부른다. 언제부터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팬들도 '자이언니'라고 부른다"고 했다.

자이언티는 지난 번 전소미의 홍보 영상 촬영을 위해 할머니 분장을 해줬던 적이 있었다. 자이언티는 "나는 모든 어떤 모습이든 좋아"라며 전소미와 '친언니'같은 케미를 선보였다.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