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업' 차태현, 도박단 잡으려다 연이은 사고..'직무정지' [별별TV]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8.09 22:16 / 조회 : 1843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차태현/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방송 화면 캡처


차태현이 사고뭉치 형사로 '경찰수업' 보는 재미를 더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극본 민정, 연출 유관모, 제작 로고스 필름) 1회에서는 형사 유동만(차태현 분)이 불법 도박 범인을 검거하기 위해 사고를 쳤다.

이날 유동만은 불법도박단 사건을 추적했다. 불법도박단 쩐주 일명 노란양복(김형묵 분)을 잡고자 했다. 그러나 '올인'을 했다가 현장에서 도망치게 됐다.

이후 유동만은 노란양복을 쫓기 위해 혈안이 됐다. 자신의 돈까지 수사비로 내놓는 열정을 보였다.

유동만은 범인을 검거해야 된다는 신념으로 팀장의 '대기' 명령을 뒤로하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그는 현장으로 출동하는 과정에서 사고를 냈다. 단독 행동으로 교통사고를 일으킨 것. 이에 최팀장(윤진호 분)은 차태현을 나무랐고, "옷 벗을 각오해"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유동만은 범인 검거라 우선이라면서, 병원에서 옷을 벗어던지기 시작했다. 일명 '돌아이' 형사로 '사고뭉치'였던 것. 이에 유동만은 범인 검거를 위해 또 어떤 사고를 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후 유동만은 또 다시 단독 행동을 했고, 결국 범인 검거에는 실패했다. 이에 최팀장은 유동만에게 직무 정지를 알렸고, 유동만은 더 이상 말대답 하지 못하고 등을 돌렸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