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진화와 눈빛 맞으면 가는 곳.."쌓였던 감정 해소" [스타IN★]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8.05 04:32 / 조회 : 565
image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함소원이 18세 연하 중국인 남편 진화와 긴밀한 일상을 공개했다.

함소원은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시간이 좋아요. 혜정이 8시 반에 재우기 성공하는 날이면 남편과 눈빛 맞아서 나와서 바로 먹을 수 있는 초밥집에 가요. 코로나로 항상 식사할 수 있는 시간은 25분"이라며 여러 개의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초밥집을 찾아 식사를 즐기고 있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식사 후 빈접시를 쌓아올린 사진도 눈길을 끈다. 다른 사진 속 함소원, 진화 부부는 어두운 밤 야외에서 나란히 마스크를 쓰고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함소원은 "한 시간 정도 산책하면서 그동안 힘들었던 것, 혜정이 이야기, 남편 일이야기, 수다하고 나면 어느 정도 둘이 쌓였던 감정들이 해소되기도 하고, 남녀로 만나 이젠 부부 친척 형제 자매? 되는 느낌을 받아요"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2018년 진화와 결혼했으며, 그해 혜정 양을 낳았다.

한편 함소원은 최근 일본의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욱일기) 문양을 연상케 하는 부채를 시어머니 '함진마마'가 들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그는 "반성하고 시정하겠다"고 밝혔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image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