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I뉴스' 방탄소년단 620억원-김수현 300억원..한해 광고 수익 [★밤TView]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8.04 23:04 / 조회 : 1088
image
/사진='TMI 뉴스' 방송 화면
그룹 방탄소년단과 배우 김수현이 광고 모델료 비싼 스타 1, 2위에 선정됐다.

방탄소년단과 김수현은 4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TMI 뉴스'에서 광고 모델료 비싼 스타 1, 2위로 꼽혔다.

'TMI 뉴스'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1년 계약 기준 모델 개런티는 약 50억원. 특히 방탄소년단의 효과를 제대로 본 모 패스트푸드사의 광고료는 약 100억원으로 추정됐다.

모 패스트푸드사를 제외하고 방탄소년단이 광고 중인 제품은 13개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광고 계약 체결 시 기존 모델료의 20% 이상 낮은 개런티로 협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방탄소년단의 한 해 추정 광고료는 약 620억원으로 조사됐다.

김수현의 한 해 추정 광고료는 약 300억원으로 측정됐다. 이는 지난 2014년 드라마 '별애서 온 그대' 종영 이후 김수현이 벌어들인 광고 수익이라고 'TMI 뉴스'는 밝혔다. 김수현은 현재도 총 9개의 광고 모델로 활약하며 변함 없는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한편 3위는 배우 전지현(200억원), 4위는 배우 공유(172억원), 5위는 축구선수 손흥민(156억원)이 각각 랭크됐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