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긴 잠에 빠진 '드라큘라' "관이 열리며 영원한 삶을 외칠 그날을 기약"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8.02 11:56 / 조회 : 1123
image
김준수 /사진제공=오디컴퍼니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뮤지컬 '드라큘라' 네 번째 시즌을 무사히 마쳤다.

김준수는 지난 1일 뮤지컬 '드라큘라' 네 번째 시즌을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뮤지컬 '드라큘라'는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커(Bram Stoker)의 동명 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천 년의 세월 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한 드라큘라 백작의 이야기를 다룬다.

김준수는 지난해 '드라큘라' 삼연에 이어 이번 시즌까지 뜨거운 인기를 얻으며 이제 '드라큘라'에서 빼놓을 수 없는 상징적인 아이콘이 됐다. 또한 이번 '드라큘라' 네번째 시즌 역시 전체 99회차 중 총 42회차를 이끌며 관객들을 모았고 더 깊어진 연기력과 캐릭터 해석으로 또 한 번 명불허전 샤큘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image
김준수 /사진제공=오디컴퍼니


김준수는 '드라큘라' 네 번째 시즌으로 다시 돌아온 만큼 더 깊이 있는 드라큘라의 사랑과 드라큘라 존재 자체의 날선 분노를 오가며 깊이 있는 캐릭터로 관객들 앞에 나섰다. 때로는 강렬하게 때로는 섬세하게, 드라큘라의 뜨거움과 영혼을 잃은 차가움을 넘나들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연기 스펙트럼으로 400년을 초월한 핏빛 순애보를 흡인력 있게 전달했다.

'드라큘라'의 드라마틱한 삶에 생명력을 더한 것은 물론 미나를 향한 애절하면서도 처절한 그의 절규는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가득히 울리기도. 김준수는 이번에도 '드라큘라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입증하듯 자신만의 깊은 감성과 매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해낸 것.

앞서 김준수는 인터뷰를 통해 "'드라큘라'는 뮤지컬 배우라고 불리는 것에 있어서 부끄럽지 않게 해주고 조금 더 지름길로 인도해 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매 순간 감동적인 공연을 위해 오늘이 마지막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고 있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소회를 전한 바 있다.

image
김준수 /사진제공=오디컴퍼니


이런 진심 어린 마음이 관객들에게 통한 것일까. 김준수는 매 시즌, 매 회차마다 디테일을 달리하며 관객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리며 계속해서 공연을 이어갔다. 특히 지난 1일 진행된 마지막 공연에서는 더 깊어진 카리스마와 폭발적인 성량으로 좌중을 압도하게 만들며 성황리에 공연을 마무리해 유종의 미를 거뒀다.

관객들의 열렬한 성원 속에 마지막 공연을 마친 김준수는 "힘든 시기, 관객분들의 따뜻한 관심과 뜨거운 응원 덕분에 무사히 공연을 마무리할 수 있게 됐다. 4번째 '드라큘라'를 사랑해 주시고 어려운 발걸음 해주셨던 관객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이제 드라큘라는 소중한 시간들과 함께 다시 긴 잠에 들 수 있을 것 같다. 관이 다시 열리며 영원한 삶을 외칠 그날을 기약하며.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준수는 오는 8월 17일부터 11월 7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차기작 뮤지컬 '엑스칼리버'로 관객들을 만나며 활약을 이어나간다.

image
김준수 /사진제공=오디컴퍼니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