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만원 주면 유명 여가수와 하룻밤" 충격 폭로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7.29 17:26 / 조회 : 852
image
/사진=스타뉴스


한 네티즌이 "돈을 주면 여가수와 하룻밤을 보낼 수 있다는 은밀한 제안을 받았다"라고 폭로하며 적지 않은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네티즌 A씨는 최근 자동차 커뮤니티 사이트 보배드림 게시판을 통해 "유명 프로그램에 출연한 여가수이자 인터넷 방송 진행자의 소속사로부터 '돈 3000만원을 주면 이 여가수와 하룻밤을 지낼 수 있다'는 제안을 받았고 결국 이를 거절했더니 수차례 협박과 회유를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 4월 인터넷 방송을 보던 도중 이 가수의 팬으로 후원을 하던 중 먼저 연락이 와서 이 가수와 소속사 대표 B씨 등과 사적으로 만났고 이 과정에서 B씨로부터 회사에 투자할 것을 제안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A씨는 이어 "이 제안을 거절했더니 A씨와의 하룻밤을 제안하며 통장 사진을 문자메시지로 보냈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이 제안이 성매매 알선에 해당하는 건지는 법적으로 모르겠지만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서 소속사 대표가 A씨의 유명세를 팔고 다닌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라며 "A씨 소속사에 대해 성매매 알선과 사기 미수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현재 이 글은 블라인드 처리가 된 상태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