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가짜 눈물 닭갈빗집에 "이건 사기,기분 더러워"[★밤TView]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7.29 00:19 / 조회 : 973
image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제작진과 백종원을 속인 닭갈빗집에 분노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35번째 골목 '하남 석바대 골목' 세 번째 편이 담겼다.

이날 백종원은 닭갈빗집 아들에게 "황당하다. 이 기분 같으면 프로그램 그만두고 싶다. 나도 사업하는 사람이라 촬영하면 시간을 많이 뺏긴다. 괜한 짓 한다는 욕도 들었다. 그런데 신념이 있었다. 요식업하는 사람들이 이 프로그램을 보고 많이 느끼고 활성화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사장님 때문에 뒤돌아봤다. 나도 적은 나이가 아니고 사람 경험을 많이 해봐서 사람이 변할지 안 변할지 판단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어떤 사장님들한텐 속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닭갈빗집 아들은 가게 문에 손님을 향한 사과문을 걸고 청소를 약속했지만, 문을 닫은지 한 시간 만에 지인들과 놀러갔다. 결국 닭갈빗집 청소는 닭갈빗집 아들을 제외한 나머지 가족들이 했다. 닭갈빗집 아들은 "카메라 돌아가서 카메라 찍는 부분만 닦는다" "카메라가 나를 찍길래 슬픈 생각하면서 눈물도 조금 보였다" 등의 말도 남겼다.

녹화된 영상을 본 제작진은 닭갈빗집 아들을 불러 "우릴 속인 거냐"라고 물었고 닭갈빗집 아들은 "그 순간에는 진심으로 운 거다. 주변 사람들이 놀릴까 봐 주변 사람들한테 '방송용 눈물이다'고 변명한 거다. 청소 안 한 거, 일 안 한 거 수치스러웠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이 "하고 싶은 건 뭐냐"라고 묻자 닭갈빗집 아들은 "아무것도 없다. 아무것도 없고 흘러갈 뿐이다. 내가 나쁜 놈인 거다"고 말해 또 한 번 충격을 줬다.

백종원은 "반성문 붙인 거, 청소하는 척한 거 다 사기다. 사장님들이 우리를 이용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까 기분이 정말 더럽다"며 분노를 표했다.

image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은 고기국숫집에 육수 투표 테스트를 제안했다. 레스토랑 경력 20년인 고기국숫집은 실력에 걸맞게 3가지 육수를 준비했다. 첫 번째는 제주도식 고기국수에 가까운 기름기 가득한 국물, 두 번째와 세 번째는 담백한 국물이었다. 백종원은 첫 번째를 골랐고, 고기국숫집 사장은 세 번째 육수를 골랐다. 담백한 맛을 선호하는 고기국숫집은 제주도 현지 맛을 추구하는 백종원과 대립했다.

백종원은 "테스트해봤으면 좋겠다. 사장님 취향이 잘못됐다는 게 아니다. 내 취향이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취향이면 좋은 거다. 요리는 잘하는데 본인의 입맛이 대중성을 벗어난 때가 있다. 고기국숫집은 나도 잘 모르겠다. 호불호가 확 갈린다. 육수 자체는 맛있다. 잘했다"고 말했다.

모녀김밥집은 재료 준비 단축 미션을 받았다. 백종원은 새로운 메뉴 시식 후 "김밥집 매출은 시간 당 몇 줄을 말 수 있느냐다. 한 줄 마는 데 2분 걸린다고 했지 않냐. 이게 짧아 보이지만 재료 준비 시간 포함 안 한 거다. 재료 준비 시간을 줄이자"라고 제안했다.

모녀김밥집은 백종원이 준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바쁘게 움직였다. 모녀김밥집은 시간의 한계를 느꼈고, 새로운 메뉴를 두 가지로 줄이기로 결정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