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리스트 킨다블루, 8월 3일 데뷔 확정..데뷔곡 'I can't make you love me' 화사와 특급 컬래버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07.28 11:00 / 조회 : 506
image
사진제공 = NINE21
신예 보컬리스트 KINDA BLUE(킨다블루)가 내달 3일 디지털 싱글을 발표하고 데뷔한다.

소속사 NINE21은 지난 26일 공식 SNS에 발매일 포스터를 전격 공개하고, 8월 3일 디지털 싱글 'I can't make you love me'(아이 캔트 메이크 유 럽 미)의 발표 소식을 전했다.

특히 로꼬, WOOGIE, DPR LIVE, 빈지노 등 뮤지션들의 뮤지션으로 손꼽히는 마마무 화사가 KINDA BLUE의 데뷔곡을 우연히 듣고 컬래버래이션을 자청해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킨다.

활동명 KINDA BLUE는 퓨전 재즈의 길을 연 미국의 재즈 음악가 Miles Davis의 앨범 'Kind Of Blue'에서 영감을 받았다.

사람은 누구나 저마다의 'Blue(우울감)'를 안고 살지만 동시에 'Blue(파란색)'로 치유를 하듯, 음악을 통해 리스너들에게 위안과 위로를 전해준다는 당찬 각오가 담겨 있다.

KINDA BLUE는 데뷔곡 'I can't make you love me'의 작사, 작곡, 편곡 등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해 자신만의 뚜렷한 개성과 탄탄한 음악적 역량을 드러낼 예정이다.

화사 역시 노랫말 작업에 참여한 만큼 두 사람이 이뤄낼 특급 시너지에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KINDA BLUE와 화사가 함께 한 디지털 싱글 'I can't make you love me'는 내달 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편집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