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 좋아하는 아티스트 최신곡 실시간으로 듣기..'What's New' 알림 기능 론칭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07.28 09:14 / 조회 : 546
image
세계 최대 오디오·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Spotify)'가 이용자들이 팔로우하는 아티스트들의 최신곡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What's New(왓츠뉴)' 알림 기능을 론칭했다.

What's New는 스포티파이 내에 존재하는 수많은 콘텐츠 중 본인이 좋아하고 팔로우하는 아티스트의 최신곡을 더욱 빠르고 직관적으로 찾길 원하는 이용자들의 의견이 반영된 알림형 피드 기능이다.

하루 평균 약 5만 시간 이상의 오디오·음원 콘텐츠가 스포티파이에 추가되는 만큼, 이용자 개인에게 맞는 직관적이고 신속한 서비스는 오디오 스트리밍 경험에 있어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What's New는 개인화된 음원 추천 서비스뿐만 아니라, 신곡 탐색에 소요되는 시간을 대폭 줄여주며 이용자가 폭넓은 음악을 즐기고 새로운 아티스트를 발견하는 데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준다.

스포티파이 모바일 앱(iOS 및 안드로이드) 홈 화면 상단의 종 모양 아이콘을 클릭하면 What's New 피드로 이동, 이용자가 팔로우하는 아티스트들의 최신곡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피드는 신곡이 출시되는 즉시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며, 새로운 음악이 출시된 경우 종 모양 아이콘에 파란색 점이 표시되어 쉽게 알아볼 수 있다. 아티스트의 페이지에서 '팔로우하기' 아이콘 클릭을 통해 What's New에서 콘텐츠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이용자가 팔로우하는 아티스트 이외에 더 많은 최신곡을 확인하고 싶다면, 스포티파이의 주요 알고리즘형 플레이리스트 중 하나인 신곡 레이더(Release Radar)를 통해 최신곡을 추천받을 수 있다. 매주 금요일 업데이트되는 신곡 레이더는 이용자가 팔로우하는 아티스트 및 음악감상 취향에 맞는 새로운 음원을 추천한다.

스포티파이 관계자는 "What's New는 이용자가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최신곡 소식을 가장 빠르고 편하게 알려주는 기능"이라며 "새로운 아티스트와 음악의 발견을 통해 즐거움과 행복을 느끼는 전 세계 음악팬들을 위해, What's New처럼 오디오·음원 콘텐츠에 보다 빠르고 직관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계속해서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What's New는 27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스포티파이 이용자들에게 순차적으로 런칭될 예정이다. 해당 기능은 홈 화면 우측 상단에서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편집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