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극복→첫 올림픽 출전' 태권도 인교돈, 감동의 동메달 [도쿄올림픽]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1.07.27 21:00 / 조회 : 1248
image
태권도 인교돈이 27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80kg 남자 태권도 16강전에서 아프가니스탄 파르자드 만수리 상대로 공격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이 태권도에서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4년 암을 극복한 뒤 올림픽 무대까지 올라 메달까지 수확한 기적이었다.

인교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80㎏ 초과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반 트라이코비치(슬로베니아)를 5-4로 제압했다.

그는 1라운드 막판 머리 공격을 성공시키며 3점을 먼저 획득했다. 상대와 충돌로 강한 통증을 호소하던 왼발로 상대의 머리를 가격하며 먼저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2라운드에서도 상대의 감점으로 점수 차를 4-0으로 벌린 인교돈은 3라운드 들어 1점씩 감점을 주고 받은 뒤, 라운드 막판 상대에게 내리 2점을 내주며 5-4로 쫓겼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결국 동메달을 차지했다.

그는 22살이던 지난 2014년 악성 림프종 진단을 받고 수술대에 오른 뒤, 항암 치료를 받으며 선수 생활의 위기도 맞았던 바 있다.

그러나 이를 이겨낸 그는 1년 만에 2015년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은메달을 따내며 재기에 성공했고, 2017년엔 무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87㎏급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후 이번 대회를 통해 올림픽 무대에서도 처음 출전했고, 결국 값진 동메달까지 따내며 기적을 써냈다.

인교돈의 동메달은 이번 대회 58㎏급 장준(21·한국체대)에 이어 두 번째 태권도 메달이다. 대한민국 선수단의 전체 9번째 메달(금3·은1·동5)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