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최홍림 "30년 절연한 형..내 마음속 지워진 사람"[별별TV]

이종환 기자 / 입력 : 2021.07.25 20:18 / 조회 : 73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쳐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최홍림이 어린 시절 가슴아픈 가족사를 밝혔다.

2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최홍림이 30년 전 절연한 친형과의 이야기를 밝혔다.

이날 최홍림은 "형하고 절연한지 30년 정도 됐다. 사실은 다섯살때부터 마음을 먹었다. 그때부터 내게는 형이 아주 무서운 존재였고, 제가 성인이 돼서 절연을 했다"고 말했다. 최홍림은 "형은 내 마음속에 지워진 사람이다. 나하고 관계 없는 사람이고 안 봤으면 좋은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최홍림은 어린시절 살던 집으로 향했다. 최홍림은 "이 집에 아픔이 많다. 돈 떨어질때만 찾아와서, 괜히 나를 때렸다. 형은 돈을 구하기 위해 집에 있는 가구를 다 가져가고 전당표만 남겨놨다"며 아픈 기억을 꺼냈다.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