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주, 메이저 첫 톱10 청신호... 사실상 도쿄행도 굳혔다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6.27 11:06 / 조회 : 1407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효주./AFPBBNews=뉴스1
김효주(26·롯데)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총상금 450만달러) 셋째 날 한국 선수들 중 유일하게 톱10에 들었다.

김효주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존스 크리크의 애틀랜타 애슬레틱 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더블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 210타로 린시유(중국)와 함께 공동 9위를 마크했다. 리젯 살라스, 넬리 코다(이상 미국) 등 공동 선두 그룹(15언더파 201타)과는 9타 차다.

김효주는 지난 5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 LPGA투어 통산 4승 째를 달성하며 부활을 알렸다. 하지만 올해 메이저대회에서는 이렇다할 성적을 올리지 못했다. 4월 ANA 인스피레이션은 공동 28위, US여자오픈에서는 공동 20위에 그쳤다. 그리고 세 번째 메이저 대회에서 첫 톱10 진입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이날 전반은 좋았다. 김효주는 4번홀(파3)과 5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냈고 7번홀(파3)에서 또 한 타를 줄였다.

상승세를 이어가던 김효주는 아쉽게 11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했다. 그래도 12번홀(파5)에서 버디로 만회했고, 남은 홀에서 타수를 잃지 않고 끝냈다.

이번 대회 종료 뒤 오는 29일 발표되는 세계랭킹 순으로 도쿄올림픽 출전자가 모두 확정된다.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김효주가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해 고진영(26·솔레어) , 박인비(33·KB금융그룹), 김세영(28·메디힐)과 함께 태극마크를 달게 된다. 김효주의 올림픽 출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살라스와 코다는 각각 5타, 4타를 줄여 리더보드 최상단에 올랐다. 특히 코다는 2주 연속 우승 및 시즌 3승에 도전한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였던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했던 태국의 패티 타바타나킷은 10언더파 206타로 공동 3위다.

전인지(27·KB금융그룹)는 이날 2타를 줄여 중간합계 3언더파 213타 공동 17위에 자리했다. 최운정(31·볼빅)은 2언더파 213타로 공동 26위에 자리했다.

이 대회 2013∼2015년 우승자인 박인비는 5타를 잃어 중간합계 이븐파 216타로 공동 34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