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KCM, 과거 배꼽 타투 셀프 디스 "내가 봐도 재수없어"[별별TV]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6.21 21:22 / 조회 : 755
image
KCM이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과거 자신의 배꼽 타투에 대해 셀프 디스했다./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가수 KCM이 과거 배꼽에 한 타투에 셀프 디스를 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god 박준형과 KCM, 슬리피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공개됐다.

이날 KCM은 자신의 패션에 박준형이 디스를 하자 호탕하게 웃었다. 이어 슬리피가 "팔 토시 다시 유행한데요"라고 하자, KCM은 "제니가 다시 시동 걸었어요. 블랙핑크 제니가"라고 대답했다.

또한 슬리피가 과거 KCM의 타투를 언급했다. 슬리피는 "배꼽에 아직도 그거 있어요?"라고 물었다. 슬리피는 "진짜 재수없어"라고 말했다.

이에 KCM은 "야! 내가 봐도 내가 재수없어"라고 셀프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박준형이 "그거 아직도 있어?"라고 물엇고, KCM은 "없어요"라고 대답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